• 북마크 되었습니다.

[알아두는 여행 tip] "이 집 와인 잘하네!" 뉴질랜드는 지금 '와인빛'

입력 2019-05-14 05:00

▲오클랜드의 와인지대 풍경.(사진제공=이하 뉴질랜드관광청)
▲오클랜드의 와인지대 풍경.(사진제공=이하 뉴질랜드관광청)

뉴질랜드는 지금 향긋한 와인을 벗 삼아 가을의 그윽한 정취를 만끽하기에 더없이 좋은 시기다. 북섬 오클랜드에서 남섬 센트럴 오타고에 이르는 10여 개 지역에 세계적인 와인 지대가 있어 짧은 기간에도 각 지역의 특색이 묻어나는 여러 와인 산지를 두루 탐방할 수 있다.

특히 와인 뉴질랜드 웹사이트의 '비짓 어스(Visit Us)'를 통해 와인 관련 여행 정보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비짓 어스'는 213곳의 셀러 도어와 99곳의 식당, 57곳의 숙박 시설을 포함한 450여 곳 이상의 와인 체험 정보를 담고 있다.

▲오클랜드의 '빌라 마리아 이스테이트'.
▲오클랜드의 '빌라 마리아 이스테이트'.

◇입속에 향긋하게 맴도는 와인= 와인 여행의 즐거움은 각 산지의 풍경을 만끽한 뒤 그곳에서 생산된 와인과 요리를 맛보는 데 있지 않을까. 뉴질랜드 맛집의 상당수는 바로 와이너리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생산되는 와인에 맞게 음식 메뉴가 개발돼 각 산지의 정취와 풍미를 만끽하기에도 제격이다.

뉴질랜드의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에서도 쉽게 와이너리 투어를 즐길 수 있다. 여러 와이너리 중에서도 가장 많은 수상 경력을 지닌 '빌라 마리아 이스테이트(Villa Maria Estate)'의 포도원 카페와 셀러 도어는 오클랜드 국제공항에서 차로 단 5분 거리에 있다

▲와이헤케섬의 '머드브릭 와이너'.
▲와이헤케섬의 '머드브릭 와이너'.

'와인의 섬'이라 불리는 와이헤케 섬(Waiheke Island)도 와인 애호가라면 결코 놓쳐선 안 될 오클랜드의 대표 와인 여행지다. 바닷바람이 맛을 더하는 와이헤케산 와인은 카베르네 소비뇽, 카베르네 프랑 등 향미 가득한 포도들이 주종을 이룬다.

섬 전체에 30여 곳의 와이너리가 있어 와이너리 투어도 손쉽게 즐길 수 있다. 특히 머드브릭(Mudbrick) 와이너리는 오클랜드 시내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탁 트인 전망으로 와인과 함께 가을 풍경을 즐기기 좋다.

▲그레이스톤 퓨어포드.
▲그레이스톤 퓨어포드.

◇포도밭 한가운데서 잠드는 이색적인 하룻밤= 뉴질랜드에서 와인 여행을 한다면, 청정한 대자연으로 둘러싸인 포도원에서 하루를 묵는 것만큼 완벽한 휴식이 또 있을까. 뉴질랜드에서는 포도밭 한가운데 자리한 코티지부터 눈앞에 바다가 펼쳐지는 럭셔리 홈까지 다양한 포도원 내 숙소를 찾아볼 수 있다.

무엇보다 아름다운 포도밭 한가운데서 홀로 하룻밤을 지내는 특권을 누릴 수도 있는데, 와이파라 밸리(Waipara Valley) 와인 지역에 위치한 포도원인 그레이스톤 빈야드의 그레이스톤 퓨어포드를 주목하자. 유리 벽과 천장으로 설계돼 사방으로 탁 트인 360도 전망을 감상할 수 있다. 시기에 따라 포도를 따거나 포도나무의 가지 치는 모습을 가까이서 지켜보는 것은 물론 저녁에는 구비된 망원경을 통해 별도 관측할 수 있다.

그레이스톤 퓨어포드에 묵는다면 그레이스톤 와인즈 셀러 도어에 들러 와인을 챙기는 것을 잊지 말자. 평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이용 가능한 가이드 와인 투어를 예약하는 것도 추천할 만하다.

▲그레이스톤 퓨어포드.
▲그레이스톤 퓨어포드.

◇두 발로 직접 누비는 대자연 속 포도밭 낙원=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와인빛 가을 풍경을 눈으로 담는 것에만 만족할 수 없다면, 포도밭 마라톤에 참가해 직접 와인 지대를 달려보자. 아름답게 물든 포도밭과 향긋한 와인만으로도 좋지만, 두발로 직접 포도밭을 누빈 뒤 맛보는 한 잔의 와인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감동을 준다.

▲뉴질랜드 '혹스베이 인터내셔널 마라톤'.
▲뉴질랜드 '혹스베이 인터내셔널 마라톤'.

특히, 세계적인 와인 산지로 명성이 자자한 혹스베이(Hawke’s Bay)에서는 '에어 뉴질랜드 혹스베이 인터내셔널 마라톤'이 매년 개최된다. 올해는 18일에 행사가 진행되는데, 개인의 체력과 수준에 따라 42km, 21km, 10km 코스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아이들을 위한 3km 코스도 마련돼 있어 온 가족이 함께 대자연 속 아름다운 포도밭 낙원에서 즐거운 추억을 남길 수도 있다.

최종 종착지는 '엘리펀트 힐 에스테이트&와이너리'로, 다양한 축하 행사를 통해 혹스베이의 현지 음식과 와인을 즐기며 완벽하게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05,000
    • -0.23%
    • 이더리움
    • 218,400
    • +0.23%
    • 리플
    • 318
    • +0.63%
    • 라이트코인
    • 70,850
    • -1.19%
    • 이오스
    • 4,016
    • -1.08%
    • 비트코인 캐시
    • 331,700
    • -1.43%
    • 스텔라루멘
    • 88.8
    • -1.33%
    • 트론
    • 23.4
    • +2.18%
    • 에이다
    • 50.4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700
    • -3.17%
    • 모네로
    • 75,400
    • +2.38%
    • 대시
    • 81,400
    • -0.85%
    • 이더리움 클래식
    • 5,640
    • -0.97%
    • 46.2
    • +0.43%
    • 제트캐시
    • 42,950
    • -0.51%
    • 비체인
    • 7.33
    • -3.81%
    • 웨이브
    • 911
    • +1.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
    • +3.57%
    • 비트코인 골드
    • 9,850
    • +0.15%
    • 퀀텀
    • 2,665
    • +3.9%
    • 오미세고
    • 1,157
    • +4.05%
    • 체인링크
    • 3,466
    • +4.15%
    • 질리카
    • 7.18
    • +0.56%
    • 어거
    • 13,420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