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채권마감] 국고20년 한달만 2%대등정, 위험선호+외인선물매도+10년입찰부담

입력 2019-01-11 18:07 수정 2019-01-12 12:00

10-3년 한달만 최대..BEI 90bp 회복 한달최고..내주 브렉시트 표결로 보수적 접근할 듯

채권시장은 약세장을 연출했다. 장기물이 상대적으로 약해 일드커브는 스티프닝됐다. 국고20년물은 2%대로 올라서며 한달만에 최고치를 경신했고, 국고채 10년물과 3년물간 금리차는 한달만에 최대치까지 벌어졌다. 물가채는 상대적으로 강해 명목채와 물가채간 금리차인 손익분기인플레이션(BEI)은 한달만에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중국 부양책에 글로벌 금융시장이 위험자산 선호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영향이 국내 금융시장에도 미치며 증시와 원화가 강세를 보였다. 그간 강세에 따른 피로감도 작용했다. 외국인이 국채선물을 매도한데다, 다음주 14일 1조8000억원 규모 국고채 10년물 입찰이 예정돼 있는 것도 장막판 장기물 추가 약세의 원인이 됐다.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한국은행이 금리인하로 돌아설 가능성이 없는 상황에서 금리 레벨이 너무 낮다고 평가했다. 강세 피로감과 함께 작년말 꼬였던 수급이 풀리면 향후 약세흐름을 보일 수 있다고 봤다. 다음주 브렉시트(영국 유럽연합 탈퇴) 의회 투표가 예정돼 있어 보수적으로 접근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11일 채권시장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통안1년물은 0.5bp 오른 1.793%를, 통안2년물은 1.0bp 상승한 1.827%를, 국고3년물은 0.8bp 올라 1.804%를, 국고10년물은 2.8bp 오르며 1.992%를 보였다. 국고20년물은 1.4bp 상승한 2.002%로 작년 12월5일 2.024%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고10년 물가채는 전일대비 보합인 1.080%에 거래를 마쳤다.

한은 기준금리(1.75%)와 국고3년물간 금리차는 5.4bp로 확대됐다. 10-3년간 스프레드는 2.0bp 벌어진 18.8bp로 구랍 17일 20.9bp 이후 최대치를 보였다. BEI는 2.8bp 오른 91.2bp로 구랍 17일 91.5bp 이후 최고치를 이어갔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3월만기 3년 국채선물은 전장대비 4틱 떨어진 109.26을 기록했다. 장중 고점은 109.32, 저점은 109.25로 장중변동폭은 7틱에 그쳤다.

미결제는 493계약 감소한 33만933계약을, 거래량은 1만4323계약 축소된 5만56계약을 보였다. 회전율은 0.15회였다.

매매주체별로는 은행이 4191계약, 외국인이 1340계약을 각각 순매도했다. 반면 금융투자는 4634계약 순매수를 보였다.

3월만기 10년 국채선물은 전일보다 27틱 하락한 126.90을 보였다. 장중 고점은 127.13, 저점은 126.88로 장중변동폭은 25틱에 머물렀다.

미결제는 842계약 증가한 10만9953계약을 보인 반면, 거래량은 1만4940계약 감소한 5만1755계약을 기록했다. 회전율은 0.47회였다.

매매주체별로는 외국인이 1248계약 순매도했다. 반면 금융투자는 1279계약 순매수로 대응했다.

현선물 이론가는 3선의 경우 고평 5틱을, 10선의 경우 저평 6틱을 각각 기록했다.

▲국채선물 장중 흐름. 위는 3년선물, 아래는 10년선물(삼성선물)
▲국채선물 장중 흐름. 위는 3년선물, 아래는 10년선물(삼성선물)
증권사의 한 채권딜러는 “전일 미국채 금리와 주가가 상승하면서 원화채권도 소폭 약세로 출발했다. 거래는 소강상태에서 그간 강세를 보였던 1년이내 구간이 약세로 전환했다. 최근 지루한 장이 계속된데 따른 부담감도 작용한 듯 싶다”며 “심리가 약해지는 가운데 외국인 선물매도가 가세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그는 또 “주가가 예상외로 견조한 모습이다. 저금리 피로감이 시장에 퍼져있어 심리는 다소 약해져 가는 모습이다. 다음주 브렉시트 의회 표결 등 이벤트들이 있어 보수적으로 접근해 나갈 듯 싶다”고 예측했다.

외국계은행의 한 채권딜러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리스크온 분위기가 조금 더 우세한 것 같다. 그런 맥락에서 국내 시장도 주가는 상승했고, 원·달러는 하락했다. 채권도 약세를 보였다”며 “국내 경제상황이 좋지 못하지만 금리 레벨은 이미 너무 낮다. 당장 금리인하를 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 장막판 추가 약세는 다음주 10년물 입찰을 앞둔 경계감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연말 꼬였던 수급이 풀리는 과정으로 보고 있다. 당장은 우호적 수급으로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나 점차 밀릴 것으로 예상한다. CD 금리 밑으로 떨어졌던 IRS 금리도 상승하며 정상화하는 분위기”라며 “다음주는 브렉시트 투표도 있어 조심스럽게 접근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72,000
    • +0.76%
    • 이더리움
    • 220,100
    • +2.47%
    • 리플
    • 350
    • +6.06%
    • 라이트코인
    • 67,450
    • +0.97%
    • 이오스
    • 3,708
    • +0.98%
    • 비트코인 캐시
    • 268,700
    • +1.59%
    • 스텔라루멘
    • 77.6
    • +6.89%
    • 트론
    • 19.7
    • +3.68%
    • 에이다
    • 59.3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700
    • +0.98%
    • 모네로
    • 60,400
    • -0.25%
    • 대시
    • 84,050
    • +0.54%
    • 이더리움 클래식
    • 5,660
    • +1.16%
    • 46.4
    • +0%
    • 제트캐시
    • 46,820
    • +2.12%
    • 비체인
    • 4.32
    • +1.65%
    • 웨이브
    • 1,036
    • +4.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5
    • +6.69%
    • 비트코인 골드
    • 9,495
    • +3.21%
    • 퀀텀
    • 2,151
    • +1.41%
    • 오미세고
    • 976
    • +0.51%
    • 체인링크
    • 2,995
    • -0.03%
    • 질리카
    • 7.99
    • +1.4%
    • 어거
    • 9,810
    • +1.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