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강원래, 32살에 하반신 마비…김송 “장애인 남편 생각에 숨 안 쉬어져”

(출처=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출처=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강원래 김송 부부가 아들 선이에 애틋함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강원래-김송 부부가 출연해 아들 선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강원래는 “척추 신경이 손상돼 가슴 아래로는 움직일 수가 없다. 흉추 3번 이하 완전 마비다”라며 “젖꼭지에서 발끝까지 감각을 못 느끼고 움직일 수 없다. 죽을 때까지 이러고 살아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강원래는 1990년대 클론으로가요계에서도 큰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2000년 32살의 젊은 나이에 오토바이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되는 장애를 얻었다.

그러한 시련에도 강원래와 김송은 사고 다음 해인 2001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모두 김송에게 ‘천사’라고 했지만 정작 본인은 그 말이 싫다고 털어놨다.

김송은 “내가 한 선택이다. 하지만 장애인이 된 남편과 살아갈 생각 하니 숨이 안 쉬어지더라”라며 “많이 싸웠다. 때려 부수고 싸우고 그랬다. 그리고 밖에선 행복한 척했다”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들의 갈등을 극복하게 해준 것이 아들 선이었다. 두 사람은 시험관 시술 끝에 결혼 13년 만에 아들 선이를 얻었다.

강원래는 “선이는 정말 천사다. 이게 정말 행복이구나 싶었다”라며 자신을 찾아와준 선물 선이에게 애틋함을 드러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66,000
    • -1.74%
    • 이더리움
    • 224,300
    • -1.32%
    • 리플
    • 321
    • +0.63%
    • 라이트코인
    • 88,750
    • +1.02%
    • 이오스
    • 4,232
    • -2.13%
    • 비트코인 캐시
    • 359,800
    • -0.55%
    • 스텔라루멘
    • 98
    • +6.52%
    • 트론
    • 21.2
    • +3.41%
    • 에이다
    • 77.3
    • +7.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600
    • -1.01%
    • 모네로
    • 96,700
    • -1.12%
    • 대시
    • 142,700
    • +1.78%
    • 이더리움 클래식
    • 7,680
    • +4.7%
    • 108
    • +36.02%
    • 제트캐시
    • 70,950
    • +2.9%
    • 비체인
    • 6.28
    • +6.8%
    • 웨이브
    • 2,273
    • +20.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6
    • +7.62%
    • 비트코인 골드
    • 17,000
    • +1.86%
    • 퀀텀
    • 3,055
    • +1.5%
    • 오미세고
    • 1,417
    • +1.29%
    • 체인링크
    • 3,199
    • +2.73%
    • 질리카
    • 13.7
    • +7.03%
    • 어거
    • 19,430
    • +18.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