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서 차이나 바이오텍ㆍ클라우드 ETF 2종 상장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5일(현지시간) 홍콩 거래소에 차이나 바이오텍 상장지수펀드(ETF)와 차이나 클라우드 컴퓨팅 ETF 등 2종을 상장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 호라이즌 차이나 바이오텍 ETF’는 중국 생명공학 기술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에 투자한다. 바이오테크는 인간 생명 현상을 다루는 모든 연구 및 기업활동, 신약개발의 근간이 되는 바이오 물질을 다루는 기술 등을 말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 리서치본부는 중국 바이오테크 시장은 중국의 첨단 제조업 육성 프로젝트인 '메이드 인 차이나 2025’의 수혜로 향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이는 산업 중 하나로 보고 있다. 항체, 유전자재조합, 백신 등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2023년까지 연평균 18%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혁신 신약의 중심인 항체약 시장은 작년 중국이 2조 원 수준으로 전 세계 120조 원과 비교할 때 급격히 성장해 연간 50% 이상일 것으로 보인다.

‘미래에셋 호라이즌 차이나 클라우드 컴퓨팅 ETF는 고도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에 투자한다. 중국의 클라우드 산업은 아직 초기 단계로 작년 6조 원 수준이나 2023년까지 연평균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 개 ETF 모두 각각 20개 종목으로 구성되며 종목별 투자 한도는 6%다. 홍콩달러와 미국 달러 두 가지 통화로 거래할 수 있도록 구분된다. 국내 투자자들도 미래에셋대우 등 해외주식 거래가 가능한 증권사를 통해 투자할 수 있다.

이정호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 사장은 “이번 ETF는 관련 섹터로는 홍콩 첫 상장으로 기존 벤처와 사모투자 중심인 영역이 일반 투자자로 확대된 의미가 있다”며 “한국 투자자들도 향후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바이오테크와 클라우드 컴퓨팅 투자테마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은 글로벌 시장에서 ETF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있다. 한국과 미국 캐나다 홍콩 호주, 콜롬비아 등의 국가에서 340여 개의 ETF를 공급하고 있으며 운용 규모는 38조 원이 넘는다. 글로벌 ETF 리서치 업체 ETFGI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미래에셋 글로벌 ETF는 전 세계 운용사 중 순자산 규모 18위를 기록 중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40,000
    • -2.88%
    • 이더리움
    • 247,600
    • -2.17%
    • 리플
    • 348
    • -4.4%
    • 라이트코인
    • 88,600
    • -1.72%
    • 이오스
    • 4,603
    • -5.15%
    • 비트코인 캐시
    • 369,500
    • -3.93%
    • 스텔라루멘
    • 96.8
    • +4.2%
    • 트론
    • 19.8
    • -4.35%
    • 에이다
    • 73.7
    • +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500
    • -3.28%
    • 모네로
    • 84,150
    • -4.65%
    • 대시
    • 112,100
    • -0.97%
    • 이더리움 클래식
    • 7,250
    • -3.91%
    • 85
    • -1.39%
    • 제트캐시
    • 76,550
    • +19.14%
    • 비체인
    • 5.66
    • -1.22%
    • 웨이브
    • 2,015
    • -0.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0.45%
    • 비트코인 골드
    • 13,300
    • -2.78%
    • 퀀텀
    • 2,820
    • +0.07%
    • 오미세고
    • 1,319
    • -4.63%
    • 체인링크
    • 2,185
    • +6.17%
    • 질리카
    • 11.9
    • -2.46%
    • 어거
    • 12,340
    • -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