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은 한발 앞선 인하에…채권강세·원화약세..연내 한번더 인하 기대

환율 당국 개입경계감에 1185원에선 막힐 것..채권 스티프닝 가능성에 무게

▲오전 10시10분 현재 주식 채권 환율시장 동향(체크)
▲오전 10시10분 현재 주식 채권 환율시장 동향(체크)
한국은행이 깜짝 금리인하에 나서면서 채권시장은 강세를, 원·달러 환율은 급상승(원화 약세)을 기록 중이다. 비교적 이른 시기에 금리인하가 이뤄지면서 연내 한번 더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확산하는 분위기다. 반면 환율시장에서는 당국 개입경계감이 작용하고 있다.

18일 오전 10시10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1.4원(0.12%) 오른 1182.7원을 기록 중이다. 하락한 역외환율을 반영해 1181.0원에 출발한 원·달러는 개장초 1180.1원까지 떨어지기도 했었다. 장중 고가는 1184.5원이었다.

장내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3년물금리는 3.9bp 떨어진 1.360%를 기록 중이다. 9월만기 3년 국채선물은 10틱 오른 110.70을, 9월만기 10년 국채선물은 50틱 상승한 132.35를 보이고 있다.

증권사의 한 채권딜러는 “7월 금리인하로 인해 연내 두 번 인하가능성이 커지면서 채권 수익률이 하락 중”이라며 “일부 차익실현 매물도 있으나 매수쪽에 우호적인 재료들이 넘치고 있다. 이익실현도 적극적이지 않아 보인다. 커브는 다소 스티프닝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은행권의 한 외환딜러는 “금리인하로 원·달러가 올랐다. 다만 상단인 1185원 선에서는 외환당국의 개입경계감으로 막히고 있는 중이다. 1180원대 중반 위로 오르긴 힘들어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한은은 기준금리를 25bp 인하한 1.50%로 결정했다. 이는 3년1개월만에 인하다. 또 이달보다는 다음달에 인하할 것이라는 시장 예상보다 한 발 앞서간 것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45,000
    • +2.8%
    • 이더리움
    • 225,300
    • +0.53%
    • 리플
    • 322
    • +1.57%
    • 라이트코인
    • 91,200
    • +0.49%
    • 이오스
    • 4,353
    • +0.69%
    • 비트코인 캐시
    • 377,500
    • -0.36%
    • 스텔라루멘
    • 92.2
    • +1.54%
    • 트론
    • 21.3
    • +1.42%
    • 에이다
    • 69.7
    • +5.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500
    • -0.3%
    • 모네로
    • 101,300
    • +4.16%
    • 대시
    • 145,300
    • +2.1%
    • 이더리움 클래식
    • 6,735
    • -0.51%
    • 70
    • +0.71%
    • 제트캐시
    • 68,800
    • +2.15%
    • 비체인
    • 6.07
    • -1.3%
    • 웨이브
    • 1,931
    • +19.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0%
    • 비트코인 골드
    • 17,000
    • +2.28%
    • 퀀텀
    • 2,889
    • +1.36%
    • 오미세고
    • 1,412
    • +1.36%
    • 체인링크
    • 3,024
    • +0.8%
    • 질리카
    • 13
    • +2.36%
    • 어거
    • 13,910
    • +0.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