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알아두는 여행 tip] 산과 호수가 발 아래…하늘을 날다

제천 청풍호반케이블카

▲청풍호반케이블에서는 산과 호수가 모두 발 아래에 있다.(사진제공=이하 한국관광공사)
▲청풍호반케이블에서는 산과 호수가 모두 발 아래에 있다.(사진제공=이하 한국관광공사)
청풍호는 1985년 충주다목적댐을 건설하면서 생긴 인공 호수다. 면적 67.5㎢에 저수량 27억 5000t으로 국내 최대 인공 호수인 소양호 뒤를 잇는 규모다. 충북 제천시와 충주시, 단양군에 걸쳐 있어 제천에서는 청풍호, 충주에서는 충주호라고 부른다. 주변에 청풍문화재단지, 청풍호관광모노레일, 청풍랜드, 유람선, 오토캠핑장 등 볼거리와 즐길 거리도 많다.

그림 같은 청풍호 풍광이 한눈에 담기는 최고 전망대로 비봉산(531m)을 꼽는다. 봉황이 알을 품고 있다가 먹이를 구하려고 비상하는 모습을 닮았다 해서 붙은 이름이다. 청풍호 한가운데 우뚝 솟은 비봉산 정상에 오르면 봄빛 머금은 푸른 호수와 아름다운 산자락이 장쾌하게 펼쳐진다. 힘들게 등산하지 않아도 된다. 올해 3월 새로 개장한 청풍호반케이블카를 타면 정상까지 9분 만에 올라간다. 내륙에서 산과 호수를 함께 조망하는 유일한 케이블카다.

▲바닥이 투명한 크리스털 캐빈.
▲바닥이 투명한 크리스털 캐빈.

청풍호반케이블카는 청풍면 물태리에서 비봉산 정상까지 2.3km 구간을 왕복 운행한다. 일반 캐빈 33대와 바닥이 투명한 크리스털 캐빈 10대가 시간당 1500명을 실어 나른다. 4면이 유리인 일반 캐빈도 스릴 만점이지만, 바닥까지 투명한 크리스털 캐빈은 아찔하기가 한 수 위다. 더구나 캐빈 내 소음과 진동이 거의 없어 매우 안정적이다. 탑승 인원은 최대 10명. 하부 승차장인 물태리역 앞에 넓은 무료 주차장도 마련했다.

▲하부 승차장인 물태리역 옆의 공 모양 시설은 시네마360이다.
▲하부 승차장인 물태리역 옆의 공 모양 시설은 시네마360이다.

물태리역 옆에 자리한 지름 15m 공 모양 건축물은 케이블카와 같은 날 개장한 시네마(CINEMA)360이다. 영상관 내부를 가로지르는 높이 6m 투명 다리에서 360° 풀 스크린 위에 펼쳐지는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하늘을 나는 새의 눈으로 광활한 지구를 담아낸 '다시, 지구 : 도도새와 함께하는 대자연 여행', 드론으로 제천 풍경을 촬영한 '공중 산책 : 날아서 여행하는 청풍명월 제천'을 상영한다.

상부 승차장인 비봉산역은 청풍호관광모노레일과 공동으로 사용한다. 제천 여행 인기 코스인 청풍호관광모노레일은 2012년에 들어섰다. 비봉산을 가운데 두고 케이블카와 반대편인 청풍면 도곡리역에서 출발해 23분 만에 정상에 닿는다. 속도는 느리지만 가파른 곳은 경사가 50° 이상이라 뒤로 넘어갈 듯 스릴이 넘친다.

▲비봉산역 모노레일 승차장.
▲비봉산역 모노레일 승차장.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가 케이블카로 내려오는 패키지는 모노레일 승차장에서 판매한다. 케이블카로 올라가 모노레일을 타고 내려오는 것은 안 된다. 케이블카 승차장인 물태리역과 모노레일 승차장인 도곡리역 사이를 순환버스가 시간당 한 대꼴로 다닌다. 20분 정도 소요된다.

비봉산역 옥상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면 청풍호를 왜 ‘육지 속 바다’라고 하는지 단번에 알 수 있다. 사방에 다도해 같은 풍경이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것. 섬 가운데 솟은 산에 올라 바다에 점점이 뿌려진 이웃 섬을 보는 느낌이다. 멀리 남쪽으로 월악산과 주흘산, 동쪽에 작성산과 금수산, 소백산 줄기가 아득하게 펼쳐진다. 타임캡슐을 저장하는 박스를 층층이 쌓은 설치미술 작품, 솟대 조형물, 포토 존도 조성했다.

▲비봉산 옥상 전망대에서 본 청풍호.
▲비봉산 옥상 전망대에서 본 청풍호.

청풍호반케이블카를 이용하면 혜택이 쏠쏠하다. 탑승권을 소지하고 의림지역사박물관에 가면 관람료가 면제되고, 제천시 관내 가맹점 4000여 곳에서 현금처럼 사용하는 지역 화폐 '모아'도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77,000
    • -1.74%
    • 이더리움
    • 267,300
    • -1.47%
    • 리플
    • 390
    • -1.51%
    • 라이트코인
    • 118,000
    • -1.17%
    • 이오스
    • 5,200
    • +1.26%
    • 비트코인 캐시
    • 380,900
    • -2.58%
    • 스텔라루멘
    • 116
    • -0.85%
    • 트론
    • 32.8
    • +0%
    • 에이다
    • 92.4
    • -3.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300
    • -5.06%
    • 모네로
    • 98,600
    • -1.4%
    • 대시
    • 162,200
    • +3.97%
    • 이더리움 클래식
    • 7,470
    • +2.04%
    • 104
    • -3.7%
    • 제트캐시
    • 101,500
    • -2.59%
    • 비체인
    • 7.87
    • +0.63%
    • 웨이브
    • 2,316
    • +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
    • -3.27%
    • 비트코인 골드
    • 28,850
    • -4.31%
    • 퀀텀
    • 3,933
    • -3.03%
    • 오미세고
    • 2,022
    • -2.36%
    • 체인링크
    • 4,277
    • -3.88%
    • 질리카
    • 17.6
    • -3.29%
    • 어거
    • 18,840
    • -2.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