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증시에 부는 때 아닌 ‘핑크퐁’ 열풍

▲핑크퐁 동요 '아기상어'
▲핑크퐁 동요 '아기상어'

“아기상어 뚜루루뚜루~”

증시에 때 아닌 핑크퐁 테마 열풍이 불고 있다. 핑크퐁 동요 ‘아기 상어’(Baby Shark)가 빌보드 차트에 오른 것이 직접적인 호재로 작용했다.

‘상어가족‘은 삼성출판사가 지분 25.03%를 보유한 스마트스터디가 영미권 구전동요를 각색해 제작했다. ‘뚜루루뚜루‘라는 후렴구가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9일 빌보드 핫100 차트에 따르면 '아기상어'가 처음으로 32위에 진입했다. 빌보드 메인차트인 핫100에는 방탄소년단(BTS), 싸이 등이 이름을 올린바 있다.

삼성출판사는 이날 상한가를 기록하며 전일 대비 3400원(29.82%) 급등한 1만4800원에 장을 마쳤다.

핑크퐁 캐릭터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오로라도 전일 대비 1770원(20.75%) 급등한 1만300원에 장을 끝냈다. 핑크퐁의 음원과 뮤직비디오 영상을 제공하는 NHN벅스는 190원(3.04%) 오른 643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유진로봇은 전일 대비 120원(3.23%) 오른 384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유진로봇의 자회사 가이아코퍼레이션은 핑크퐁의 완구제조 판매와 AS를 맡고 있다. 핑크퐁과 제휴를 맺고 '핑크퐁 어린이주스'를 선보인 롯데칠성도 2만8000원(2.06%) 오른 138만7000원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