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강성훈, 결국 YG엔터와 계약 해지…젝스키스 활동도 중단 “죄송하다”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가수 강성훈이 결국 YG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다.

1일 강성훈은 자신의 공식 팬카페 후니월드를 통해 YG엔터테인먼트와 2018년 12월 31일 자로 전속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젝스키스에서도 탈퇴 수순을 밟는다.

강성훈은 “현재 심리적 건강 문제로 복귀 시기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더 이상의 젝스키스 활동이 미뤄지는 것은 팀에 큰 폐를 끼친다고 판단해 고민 끝에 전속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합의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다려주신 팬분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게 된 점 정말 죄송하다. 오랜 시간 동안 젝스키스로서의 강성훈을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했다”라며 “앞으로의 젝스키스 멤버들의 활동에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강성훈은 지난해 9월 단독 해외 팬미팅 관련으로 각종 논란에 휘말렸다. 당시 팬들은 후원금 등의 문제로 강성훈을 고소하기도 했다. 이에 강성훈은 10월 젝스키스 콘서트 무대에 오르지 못했고 결국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