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해피투게더4’ 강한나, 파격 드레스 어땠기에? “엉덩이에 문신했냐”

(출처=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출처=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배우 강한나가 자신의 흑역사로 드레스를 꼽았다.

2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강한나가 출연해 2013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입었던 드레스를 지우고 싶은 흑역사로 꼽았다.

이날 강한나는 “그 드레스가 유명 디자이너 맥&로건 분이 제안을 해주신 거다. 그때 저는 새롭고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뒤로 갈수록 제 흑역사가 됐다”라며 “드레스에 맞게 포즈를 취했는데 망사 안감이 접히며 엉덩이 문신 아니냐는 소리도 들었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강한나가 입었던 드레스는 허리라인 아래까지 등이 파인 블랙 드레스로 당시에도 파격 노출로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이를 본 MC들은 “멋있는 선택이었던 거 같다”, “이 사진을 본 적이 있지만 강한나 씨 인 줄은 몰랐다”, “지우지 마시고 이 멋있는 사진을 본인이라고 밝혀라”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에 강한나는 “이 멋있는 사진 접니다”라며 활짝 웃어 보였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