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마이크로닷 부모 '배임' 있었나…"외상값·곗돈 싹쓸이" 팩트체크 급물살

(출처=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출처=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래퍼 마이크로닷 부모가 과거 사기 혐의에 휩싸였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20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로닷 부모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들이 당시 사건 정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마이크로닷 부모는 지난 1998년 충북 제천에서 목장을 운영하던 중 수억원 대의 돈을 빌렸다가 잠적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마이크로닷 부모가 각각 외상값을 갚지 않은 채 야반도주를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관련해 피해를 주장하는 A씨는 "큰아버지가 신 씨(마이크로닷 부친)와 친해 빚 보증을 섰다가 억대의 돈을 잃었다"라고 말했다. 여기에 부친이 사료사업을 했다는 B씨는 "갑자기 사료를 많이 많이 사가 1억 8000원까지 외상을 줬다"면서 "값겠다고 해놓고 갑자기 소를 판 뒤 도망쳤다"라고 주장했다.

마이크로닷 부모의 배임 정황도 포착됐다. 당시 계를 운영했다는 마이크로닷 모친이 곗돈을 갖고 잠적했다는 것. 차용증 없이 200만원에서 3000만원까지 맡긴 이들이 뒷통수를 맞은 셈이다.

마이크로닷 부모에 대한 이같은 혐의에 경찰 측은 기소 중지 처분을 내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시 피의자 소재가 파악되지 않아 기소중지로 검찰에 송치한 것.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75,000
    • -0.06%
    • 이더리움
    • 299,600
    • -0.06%
    • 리플
    • 459
    • -0.64%
    • 라이트코인
    • 123,000
    • +2.41%
    • 이오스
    • 7,615
    • -1.1%
    • 비트코인 캐시
    • 481,800
    • -1.81%
    • 스텔라루멘
    • 161
    • +1.25%
    • 트론
    • 31.7
    • -0.93%
    • 에이다
    • 10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400
    • -5.52%
    • 모네로
    • 102,700
    • +0.19%
    • 대시
    • 192,500
    • +0.57%
    • 이더리움 클래식
    • 8,630
    • -1.08%
    • 103
    • +1.98%
    • 제트캐시
    • 87,600
    • +0.17%
    • 비체인
    • 8.85
    • -0.78%
    • 웨이브
    • 3,235
    • -2.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51
    • +2.26%
    • 비트코인 골드
    • 26,560
    • -0.52%
    • 퀀텀
    • 3,519
    • -1.37%
    • 오미세고
    • 2,380
    • +0.71%
    • 체인링크
    • 1,358
    • -2.51%
    • 질리카
    • 24.2
    • +2.1%
    • 어거
    • 27,940
    • +0.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