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마이크로닷 父, 20년 전 사기+야반도주설…피해자 이제 와 밝히는 이유는?

▲마이크로닷(이투데이DB)
▲마이크로닷(이투데이DB)

가수 마이크로닷의 아버지가 사기설에 휘말렸다.

최근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마이크로닷의 아버지가 거액의 사기를 저지르고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소문이 확산됐다.

이에 마이크로닷 측이 “마이크로닷의 부모님께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이라며 20일 변호사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전해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가 이데일리를 통해 상세한 정황을 밝히며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A씨에 따르면 20년 전 마이크로닷의 어버지가 여러 사람을 내세워 연대보증으로 6~7억 원의 거액을 대출받은 후 야반도주했다는 것.

A씨는 20년 동안 빚을 갚으며 현재까지도 신용불량자라고 밝혔다. 20년이 지난 뒤에야 이 사실을 밝힌 것에 대해 “이제 와 책임을 묻고 싶지는 않았지만 아들(마이크로닷)이 방송에서 자신들이 피해자라고 말하고, 사기문제가 불거지자 사실무근에 법적대응이라고 말하는 것에 분노를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 출연 중인 마이크로닷은 해당 방송을 통해 어린 시절 뉴질랜드에서 사기를 당해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고 밝힌 바 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50,000
    • +2.19%
    • 이더리움
    • 297,100
    • +0.37%
    • 리플
    • 462
    • +1.53%
    • 라이트코인
    • 107,800
    • +1.69%
    • 이오스
    • 7,245
    • +1.25%
    • 비트코인 캐시
    • 492,300
    • +4.32%
    • 스텔라루멘
    • 163
    • +3.16%
    • 트론
    • 31.6
    • +1.93%
    • 에이다
    • 103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9,400
    • +0.75%
    • 모네로
    • 101,800
    • -0.19%
    • 대시
    • 194,900
    • +3.01%
    • 이더리움 클래식
    • 8,470
    • +1.25%
    • 97.8
    • +0.2%
    • 제트캐시
    • 86,750
    • +0.63%
    • 비체인
    • 8.88
    • +0.33%
    • 웨이브
    • 3,289
    • +8.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7
    • -1.13%
    • 비트코인 골드
    • 27,690
    • +3.12%
    • 퀀텀
    • 3,562
    • +1.19%
    • 오미세고
    • 2,347
    • -2.16%
    • 체인링크
    • 1,444
    • -3.73%
    • 질리카
    • 24.3
    • -0.81%
    • 어거
    • 27,980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