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썰전' 이철희 "김무성·홍준표, 자유한국당 당 대표 도전할 것" VS 김성태 "예상하는대로 안 될 것"

(출처=JTBC '썰전')
(출처=JTBC '썰전')

'썰전'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유한국당 차기 당 대표로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많은 분들이 예상하는 내용처럼 그렇게 안 갈 것"이라고 단언했다.

1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자유한국당 차기 당권주자"를 주제로 이철희 의원과 박형준 동아대 교수, 김성태 원내대표가 토론에 나섰다.

이날 '썰전'에서 김구라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얼마 전에 책을 냈고 출판기념회를 열었다"라며 "정치인이 책을 내는 건 정치 재개 신호탄이 아니냐"라고 언급했다.

김구라는 이어 "김무성 의원도 한동안 잠잠히 있다가 요즘 세미나를 개최해서 차기 당권 주자로 두 분을 주목하는 사람들이 있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형준 교수는 "황교안 전 총리는 보수층에서 차기 잠룡으로 거론되고 있고, 범보수 차기 대권주자로 가장 높은 지지율을 얻고 있다"며 "본인도 그 힘을 바탕으로 해서 지금 차기 대선을 겨냥한 행보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무성 의원의 경우에는 자유한국당이 처해있는 여러 어려움 속에서 변화를 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철희 의원은 "저는 김무성 의원이 당 대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본다"면서도 "탈당한 전력 때문에 친박 세력이 쉽게 용인하지 않은 거란 고민이 있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전 총리에 대해 이철희 의원은 "(황교안 전 총리가) 당 대표로 나올 것 같진 않다. 그러면 김무성 의원과 친박계 의원과 홍준표 전 대표 간에 각축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박형준 교수는 "자유한국당은 그렇게 되면 혁신이 안 되는 것"이라며 "홍준표 전 대표의 경우네는 본인이야 의지가 상당히 있지 않겠나. 그런데 자유한국당 혁신에서 가장 넘어야 할 산이 홍준표 전 대표와 김무성 의원이다"라고 지적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두 분 다 지적을 잘 했는데 절대 이렇게 언론이나 많은 정치 평론가들이 짚는 내용처럼 전혀 그렇게 안 갈 거다"라며 "황교안 전 총리의 경우 당권을 중심으로 뛰어들기 보다는 차기 대선주자로서 정치적 기반을 닦을 것이다. 김무성 의원의 경우에는 앞으로 차기 대권주자를 도와주려고 할 것이지, 내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뛰어들어서 다시 당권을 손에 쥐고 총선 공천권 행사하면서 다음 대권 후보로 나서는 것은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어 "올 연말까지 김병준 비대위 체제가 많은 걸 정리해 낼 것이다. 분할된 보수를 다시 크게 하나로 통합할 것"이라며 "새로운 리더십을 갈구하는 차기 대선주자들이 모여들 수 있는 장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