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훈남 셰프 재등장, "자주 보고 싶다" "드시는 것만 봐도 배불러" 달달 분위기

(출처=MBC 방송 캡처)
(출처=MBC 방송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한남동 훈남 셰프와 로맨스를 이어간다.

18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가 한남동 토마토치즈제육덮밥 맛집을 찾아, 훈남 셰프와 재회한다.

이영자는 앞서 방송분에서 단골 맛집의 셰프에게 호감을 보인 바 있다. 이영자는 셰프뿐 만 아니라, 이곳 음식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셰프로부터 추천받은 김치치즈돈가스덮밥을 먹은 뒤 이영자는 "내가 오늘 마음이 고팠는데 영혼까지 채운다"라고 감탄해 눈길을 샀다.

방송 뒤 해당 맛집에는 사람들이 모여들면서 한동안 두 사람의 만남이 이뤄지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 주 예고에서는 이영자와 셰프가 만나 다시 로맨스를 이어간다. 이영자는 "오늘은 뚫어지게 봐도 되냐? 자주 보고 싶다 그 사람은"이라며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셰프 역시 "드시는 것만 봐도 배부르다"고 화답해 묘한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이영자의 매니저 송성호 씨는 흐뭇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는 후문.

한편 이영자의 끝나지 않은 러브스토리가 그려질 '전지적 참견 시점'은 18일 오후 11시 5분 방영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