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시황_개장] 코스닥 808.04p, 외국인 순매도에 하락세 (▼0.85p, -0.11%)

전 거래일에 상승세를 보였던 코스닥시장이 외국인의 매도세로 인해 하루 만에 하락 전환했다.

9일 오전 9시 3분 현재 코스닥지수는 0.85포인트(-0.11%) 하락한 808.04포인트를 나타내며, 810선을 두고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이 시간 현재 투자자 별 동향을 살펴보면 개인과 기관이 동반 매수 중이며, 외국인은 홀로 매도세를 보이고 있다.

개인은 18억 원을, 기관은 5억 원을 각각 매수 중이며 외국인은 27억 원을 매도하고 있다.

업종별 현황을 살펴보면 숙박·음식(+0.22%) 업종의 상승 출발이 눈에 띄는 가운데, IT S/W & SVC(+0.16%) 금융(+0.15%) 등의 업종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에 농림업(-4.58%) 광업(-2.12%) 등은 내림세다.

그밖에 통신방송서비스(+0.06%) IT H/W(+0.06%) 오락·문화(+0.01%) 등의 업종이 동반 상승 중이며, 건설(-1.51%) 기타서비스(-0.67%) 교육서비스(-0.49%) 등의 업종이 동반 하락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 중 8개 종목이 상승 출발했다.

나노스가 11.01% 오른 6960원을 기록 중이고, 스튜디오드래곤(+2.39%), 코오롱티슈진(Reg.S)(+1.81%)가 상승 중이다.

그 외 SGA솔루션즈(+12.85%), 나노스(+11.01%), 퓨쳐켐(+7.76%) 등의 종목이 상승세로 출발했으며, 와이오엠(-29.87%), 대동스틸(-9.91%), 대아티아이(-9.25%) 등은 하락폭을 키워가고 있다.

현재 상승 종목은 461개, 하락 종목은 556개이며 나머지 174개 종목은 보합세다.

외환시장에선 원달러 환율이 1115원(-0.21%)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며, 일본 엔화는 1010원(-0.10%), 중국 위안화는 167원(-0.28%)을 기록 중이다.

[이 기사는 이투데이에서 개발한 알고리즘 기반 로봇 기자인 e2BOT이 실시간으로 작성했습니다. 기사관련 문의 - e2bot@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48,000
    • -0.32%
    • 이더리움
    • 229,900
    • +2.04%
    • 리플
    • 341
    • +5.57%
    • 라이트코인
    • 92,550
    • +2.6%
    • 이오스
    • 4,400
    • +1.33%
    • 비트코인 캐시
    • 385,500
    • +2.25%
    • 스텔라루멘
    • 94.5
    • +1.94%
    • 트론
    • 21.8
    • +2.83%
    • 에이다
    • 71.4
    • +2.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400
    • -0.3%
    • 모네로
    • 100,900
    • +0.39%
    • 대시
    • 149,200
    • +3.68%
    • 이더리움 클래식
    • 6,810
    • +1.49%
    • 72.8
    • +3.85%
    • 제트캐시
    • 71,000
    • +3.95%
    • 비체인
    • 6.02
    • +0.5%
    • 웨이브
    • 1,809
    • -3.3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0.45%
    • 비트코인 골드
    • 17,440
    • +3.25%
    • 퀀텀
    • 3,168
    • +10.53%
    • 오미세고
    • 1,493
    • +5.51%
    • 체인링크
    • 3,307
    • +10.23%
    • 질리카
    • 13.3
    • +3.1%
    • 어거
    • 14,380
    • +3.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