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온라인 e모저모] 프로야구 이영하, ‘승부조작’ 제의 받고 단칼 거부…“대응 매뉴얼 만들어도 될 듯”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투수 이영하(21)가 브로커로부터 ‘승부조작’ 제의를 받았으나 단칼에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승부조작 제보를 접수하고 이를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다.

두산 베어스는 7일 “이영하가 승부조작 제의를 받고 곧바로 구단에 알렸다”며 “이영하는 빠르고 올바른 판단을 내렸고, 자신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에도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이영하는 4월 30일 A 브로커로부터 ‘경기 첫 볼넷’을 제의하는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이영하는 “다시는 전화하지 말라”며 단호하게 거부하고 전화를 끊었다. A 브로커는 5월 2일 다른 번호로 이영하에게 재차 연락했고, 이영하는 “신고하겠다”고 말한 뒤 구단에 신고했다. 두산 베어스 구단은 이영하의 신고를 받은 후 내부적으로 사태 파악에 나섰다. A 브로커가 타 구단 선수에게도 접촉할 수 있다고 판단한 두산 베어스는 KBO에 상황을 알렸다.

프로야구선수협회는 “이영하의 용기 있는 행동과 두산의 적절하고 단호한 원칙은 승부조작을 원천차단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라고 높이 평가했다.

승부조작을 단호하게 거절한 이영하의 행동에 네티즌도 칭찬을 보내고 있다. 트위터 아이디 ‘minhoo*****’은 “이영하 판단, 두산 베어스 후속 조치 모두 잘했다”고 좋아했다. 또 ‘뿜치기***’는 “실력도 인성도 출중한 선수다! 이런 선수만 가득하길!”, 네이버 아이디 ‘엄마**’은 “대응을 교과서적으로 잘했다. 매뉴얼 만들어도 될 듯”, ‘페이*’은 “신인 선수가 자기 이름 밝히고 나서는 건 쉽지 않은데” 라고 높이 평가하는 등 칭찬의 글이 이어졌다.

이외에 네이버 아이디 ‘갓데스***’는 “선수 신변보호 확실히 하자”, ‘fo*’은 “브로커한테 보복당하면 어쩌나”, ‘람세*’은 “아주 엄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 등 스포츠계 브로커 근절에 대한 주장도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