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RBC 헤리티지 준우승한 김시우, 세계골프랭킹 39위로 껑충...우승자 사토시 27위...존슨 60주 1위

▲고다이라 사토시(사진=PGA)
▲고다이라 사토시(사진=PGA)
연장전에서 진 김시우(23ㆍCJ대한통운)가 세계골프랭킹 순위를 22계단이나 끌어 올렸다.

김시우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하버 타운 골프 링크스(파71ㆍ7081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 헤리티지(총상금 670만 달러)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3개씩 주고 받으며 타수를 줄이지 못해 합계 12언더파 272타(68-65-68-71)로 고다이라 사토시(일본)과 동타를 이루 연장전을 벌였다.

17번홀(파3)에서 벌어진 연장 3차전에서 사토시는 버디, 김시우는 파에 그쳤다.

60주 동안 더스틴 존슨(미국)이 1위를 유지한 가운데 저스틴 토마스(미국), 조던 스피스(미국), 존 람(스페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리키 파울러(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브룩스 켑카(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등은 지난주 처럼 랭킹에 변화가 없다.

김시우는 지난주 랭킹 51위에서 39위로, RBC 헤리티지에서 우승한 사토시는 랭킹 46위에서 27위로 상승했다.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7승을 거둔 사토시는 PGA투어 출전 6개 대회만에 생애 첫 우승했다. 사토시는 2년간 시드를 획득했다.

‘골프지존’ 타이거 우즈(43ㆍ미국)는 지난주 88위에서 한계단 밀려난 89위에 올라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