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끼줍쇼' 김용건, "7억 6천만 원 모자라 신사동 건물 못 샀다"

(출처=JTBC 방송 캡쳐)
(출처=JTBC 방송 캡쳐)

'한끼줍쇼' 김용건이 유머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김용건은 지난 21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 황치열과 함께 출연해 신사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김용건은 신사동 가로수길을 걷다 아재 개그를 선보였다. 김용건은 과거와 사뭇 달리진 신사동의 모습에 감탄하며 "그때 돈이 있었으면 건물을 몇 새 샀을 것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샀다.

김용건은 "8억에 건물이 세 채 나온 적이 있다. 그런데 돈이 4천만 원 밖에 없었다"라며 "7억 6천이 모자라서 못 샀다"라고 말해 이경규, 강호동을 폭소케 했다.

그는 이내 "당시 그렇게 부를 누렸으면 지금 이 자리에 없었을 거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황치열은 세남매 집에서 극적으로 한 끼에 성공했다. 반면 김용건은 잇따른 거절로, 편의점행 굴욕을 맛봤다.

김용건은 편의점으로 가기 전 "하정우 아빠다"라고 필살기를 날렸으나 끝내 실패해 아쉬움을 더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