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조덕제 성추행 '메이킹필름' 새로운 사실… "조덕제 왼손 여배우 하체로…성적수치심 느낄만 해"

(뉴시스)
(뉴시스)

'조덕제 여배우 성폭행 사건'이 새로운 전개를 맞았다. 당초 메이킹필름을 분석한 윤용인 영상공학 박사가 2개월 만에 감정 결과를 번복하면서다. 영화 촬영 중 조덕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배우는 해당 매체 보도에 의도성을 느꼈다며 윤용인 박사에게 정식으로 분석을 의뢰했다.

24일 오마이뉴스 등에 따르면 대법원 산하 전국법원 특수감정인 아이로피쉬의 윤용인 박사는 "조덕제의 왼손이 여배우의 하체 부분으로 내려가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실제 성적수치심을 느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윤용인 박사는 여배우 측으로부터 메이킹필름 영상과 사건영상에 대한 분석 및 감정 의뢰를 받고 이를 집중 분석 감정했다. 해당 영상은 8분 분량의 메이킹영상과 조덕제가 강제로 상의를 찢는 장면이 담긴 사고 영상, 증인들의 진술서 등이다. 해당 자료들은 모두 2심 법원까지 증거로 채택됐다.

이를 토대로 윤용인 박사는 13페이지에 달하는 분석 결과를 냈고, 조덕제가 여배우의 양쪽 뺨을 때리라는 감독 디렉팅과 달리 여배우 왼쪽 어깨를 실제 가격해 멍들게 한 점, 조덕제가 오른손 바닥으로 여배우 오른쪽 등 부분을 가격해 여배우의 등이 이동한 점 등을 들어 조덕제의 고의 폭행 가능성을 높이 봤다.

이어 윤용인 박사는 강제추행 치상 여부에 대해 "여배우가 있을 때와 없을 때 감독이 조덕제에게 지시하는 내용이 다르다"며 "여배우가 성적수치심을 느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특히 "조덕제의 왼손이 여배우 하체 부위에 닿아서 그가 허리를 굽혀 일어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조덕제가 여배우의 하체를 만진 혐의를 뒷받침했다.

불과 2달 전 디스패치는 "조덕제의 손의 거리와 어깨 방향을 분석할 때 여배우의 음모를 만지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윤용인 박사의 발언을 인용 보도했다. 이에 대해 윤용인 박사는 "디스패치는 명확한 자료를 준 게 아니라 4분짜리 영상 하나를 주고 의견을 제시하는 수준을 요구했다"며 "디스패치는 당시 기사를 바로 써야 하니 분석을 빨리 해달라고 했고 하루 만에 답한 것으로 기억한다. 당시 분석은 감정이기보다 하나의 '의견서' 정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분석하려면 일주일이 넘을 수 있고 관련 모든 자료가 다 필요하다. 여배우 측은 해당 자료를 다 줬다. 추가로 받은 영상에서 감독이 조덕제에게 연기를 주문한 장면도 나와 폭행 여부를 구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영상분석과 함께 여배우 측이 같은 자료와 증거물을 토대로 의뢰한 심리분석 감정서에 따르면 여배우는 고의 폭행 및 강제 추행을 겪은 사람으로서의 행동을 보였다.

감정서는 폭행에 대해서는 "조덕제가 감정적으로 폭력을 행사한 부분이 보인다. 여배우의 기선을 제압하고 자신의 행동에 대한 거부나 저항을 미리 억제하려는 심리가 작용했을 듯"이라고 기술했으며 강제 추행에 대해서는 "여배우는 연기를 하는 게 아니라 남배우의 추행을 피하기 위해 필요한 몸동작을 한다. 수차례 카메라 반대 방향으로 얼굴을 돌렸으며 남배우의 손길을 피하려는 몸짓을 세 번 정도 보였다"고 분석했다.

여배우 측은 해당 감정서를 대법원에 증거로 제출했다. 이에 조덕제와 여배우의 법적 공방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

한편 조덕제는 영화 '흥부'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23일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에 깜짝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