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용화 소속사 前직원 "대학원 입학은 군 입대 늦추려는 수단, 대리출석까지…"

'경희대 아이돌 특혜 논란' 정용화가 이번엔 군 입대를 늦추려 대학원에 입학했고, 대리 출석까지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9일 한 언론 매체는 정용화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전 직원의 증언을 토대로, 정용화가 군 입대를 늦추려 대학원 박사과정에 진학한 사실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정용화의 대학원 진학은 군 입대를 미루기 위한 수단에 불과하며, 온라인 강의를 출석해주는 담당 직원까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FNC 측은 "입영연기를 위해 박사과정에 진학했다는 건 금시초문"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학사 관리를 해주는 직원이 있긴 하지만 온라인 강의는 해당 아티스트가 직접 듣도록 준비한다"라며 "사이버 대학에 다니는 다른 아티스트도 그렇게 하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정용화는 2016년 말 경희대 응용예술학과 대학원 박사과정에 지원하는 과정에서 서류와 공식 면접을 보지 않고도 최종 합격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정용화가 경희대 대학원 특혜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대학원 진학 동기에 대한 보도가 나오며 또 한차례 파장을 예고했다.

한편 정용화는 오는 20일과 21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콘서트 '2018 JUNG YONG HWA LIVE ROOM 622 IN SEOUL'을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여러가지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직접 사과에 나설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