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썰전' 우상호 "영화 '1987' 자문에 관여…우현·안내상과 신혼시절 같이 살았다"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출처=JTBC '썰전')
(출처=JTBC '썰전')

'썰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영화 '1987'의 자문에 관여한 사실을 밝혔다. 또한 우상호 의원은 신혼시절 배우 우현, 안내상과 함께 살았던 사연도 전했다.

1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우상호 의원과 유시민 작가,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영화 '1987'을 계기로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는 '6월 항쟁이 우리에게 남긴 것은?'을 주제로 토론에 나섰다.

이날 '썰전'에서 우상호 의원은 "제가 현직 원내대표로 있을 때는 '예능보다는 뉴스'에 나오는 게 맞겠다 싶었다"면서도 "지금은 원내대표도 아니고 영화 '1987' 관련 소재로 이야기를 한다고 해서 당시 6월 항쟁을 직접 겪은 당사자로서 기꺼이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우상호 의원에 대해 "영화 '1987' 제작 당시 자문에 관여했던 사실이 보도되고 있더라"라고 소개했다.

우상호 의원은 1987년 6월 항쟁에 대해 "당시는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요구하는 국민과 야당의 요구가 2년간 계속됐고, 정권을 잡고 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학생운동과 민주화운동을 탄압하려고 굉장히 많이 검속을 했다"며 "일부의 경우 간첩 누명을 씌워 고문을 자행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고문으로 1987년 1월 14일 서울대생 고(故) 박종철 군이 사망했다"라며 "그 전에도 '부천서 성고문사건'이나 끔찍한 고문이 계속되던 와중에 故 박종철 군이 목숨을 잃게 되니깐 많은 국민이 분노하면서 민주화 운동으로 발전했다"고 덧붙였다.

김구라는 "영화 '1987' 흥행 이후 많은 이들이 6월 항쟁에 대해 검색하고 사진도 돌아다니고 있는데 우상호 의원과 배우 우현의 사진을 많이 볼 수 있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에 우상호 의원은 "신혼 때 우현, 안내상과 같이 살았다. 나는 우현의 경우 그렇게 오랜 시간 함께하면서 못생겼다는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데 '무한도전' 못친소 특집에 나와서 1위를 하더라"면서 "그래서 내가 '(우현이 진짜) 못생겼나?'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그는 "우현은 1987년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 사회부장을 해서 집회를 주도하는 역할을 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4.13 호헌조치'(1987년 4월 1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직선제' 등의 개헌 논의 일체를 금지하는 조치 단행)를 발표했을 때 연세대생들이 항의하는 투쟁을 할 때 총학생회 집행부 중 4~5명은 머리를 깎아야 한다고 이야기가 나왔다"라며 "그래서 우현은 못 굶겠다고 해서 삭발을 하고 나는 단식투쟁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우상호 의원은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에서의 인연이 계기가 되서 결혼 초기 우리 신혼집에서 안내상, 우현과 함께 살았다. 그래서 제 신혼집에 배우들이 엄청 왔다갔다"며 "나중에 알고 보니까 다 유명한 배우들이 됐더라. 이문식, 이필모, 이종혁 등이 우현과 안내상의 인연으로 알게 된 배우들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