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프로야구 선수, 전 여자친구 성폭행해 2년6개월 실형 선고…'승부조작 혐의'로 집유 선고받기도

승부조작에 가담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프로야구 선수가 이번에는 전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대전지법 제11형사부(김정민 부장판사)는 9일 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야구 선수 A 씨에게 징역 2년 6월에 성폭력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선고한 뒤 법정구속했다.

A 씨는 올 1월 전 여자친구 B 씨와 강제로 성관계한 혐의로 기소됐다. B 씨는 "A 씨와 원치 않는 성관계를 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합의에 따른 성관계였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부정하기 어렵다. 피해자가 헤어지기로 하고도 함께 동거 관계를 유지한다는 이유로 성폭행해 죄질이 나쁘며 피해자가 엄벌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도주 우려가 있어서 법정 구속한다고 재판부는 밝혔다.

앞서 A 씨는 승부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