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뉴스룸’ 작가 김훈, ‘남한산성’ 속 인물 중 누구 편?…“400년 후에 태어난 것 감사해”

[이투데이 한은수 객원기자]

▲손석희(왼), 김훈(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손석희(왼), 김훈(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소설가 김훈이 영화 ‘남한산성’에 대해 이야기 했다.

12일 방송된 JTBC ‘뉴스룸-문화초대석’에는 영화 ‘남한산성’의 원작자인 소설가 김훈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김훈 작가는 영화 ‘남한산성’이 350만 관객을 동원한 것에 대해 “소설은 60만부 팔렸는데, 영화는 천 만이 넘는 관객을 모으기도 한다”라며 “영화는 대중을 모으고 소설은 근원적으로 더 깊은 곳을 들여다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훈 작가는 극 중 김상헌(김윤석 분)이냐, 최명길(이병헌 분) 중 누구 편이냐는 질문에 “그 시대에 태어났다고 생각하면 진땀난다. 400년 후에 태어난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라며 “최명길을 따라가겠지만 김상헌이 없다면 성립될 수 없다. 상호보완적인 관계이지 적대세력은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동맹이 영원한 진리는 아니며 진보가 필요하다. 진화하지 않으면 역사의 발전을 가로막는 족쇄가 될 것”이라며 현재 정세와 닮아있는 영화 속 외교 상황에 대해 소탈하게 대답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