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맹아원서 기이한 자세로 사망한 11살 주희… 그 진실은?

[이투데이 박다정 기자]

(출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출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12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2012년 11월 8일 충주 성심 맹아원에서 사망한 고(故) 김주희 양(당시 11살)을 둘러싼 의혹들을 파헤친다.

시각장애 1급에 레녹스 가스토 증후군이라는 뇌전증을 앓던 김주희 양은 2012년 11월 8일 새벽 맹아원에서 사망했다. ‘부모라는 이름으로 아이가 교육받을 권리를 박탈하지 말라’는 말에 주희 양을 맹아원에 보낸 지 1년이 조금 지났을 때였다.

이날 새벽 갑작스러운 딸의 사망 소식을 들은 김종필, 김정숙 부부는 아이의 시신을 확인하곤 두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부부가 아이를 보기 2주일 전에는 없었던 상처들과 눌린 자국이 가득했던 것.

하지만 부검 결과 주희의 사인은 ‘불명’이었다.

당시 주희 양을 최초로 발견한 담당교사는 주희가 ‘의자 위에 무릎을 꿇어앉은 상태에서 목이 의자 등받이와 팔걸이 사이 틈에 껴있는’ 기이한 모습이었다고 진술해 의혹은 더욱 증폭됐다.

또 주희 양이 사망하기 일주일 전, 맹아원의 원장수녀가 주희 양의 부모에게 “너무 자주 찾아오면 다른 아이들에게 안 좋은 영향을 주니 2주일에 한 번씩 오라”는 전화를 한 점, 주희 양이 발견된지 8시간이 지났음에도 112에 신고를 하지 않은 점 등 의심스러운 정황들이 포착됐다.

당시 부부는 맹아원 관계자들을 고소했으나 법원은 그들에게 무죄를 선고했고 4년 9개월이 지나 이제 마지막 대법원 판결만이 남았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주희 양을 발견한 담당교사의 진술에 맞춰 당시 주희 양의 자세를 3D시뮬레이션 기술과 다양한 실험을 통해 그날을 재현하고 주희 양의 죽음과 관련된 의혹을 파헤친다.

한편 ‘그것이 알고싶다’의 열한 살 주희 양의 마지막 4시간을 둘러싼 의혹은 12일 밤 11시 5분 SBS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