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40.98
    ▲ 3.83 +0.15%
    코스닥 798.34
    ▲ 1.54 +0.19%

[오늘의 상한가] 아스타, 의료 시스템 자체 공급 소식에 상장 첫날 ‘上’

[이투데이 최두선 기자]

20일 국내 주식시장은 코스닥 4개 종목이 상한가로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조기 대선 국면과 맞물려 홍석현 중앙일보ㆍJTBC 전 회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귀추가 주목됐다. 홍 전 회장은 지난 주말 돌연 사임을 표명했다. 이에 유명 증권 사이트를 중심으로 홍 전 회장의 사임이 대선 출마를 위한 것 아니냐는 루머가 양산됐다.

휘닉스소재는 코스닥시장에서 전일 대비 355원(29.96%) 오른 1540원에 거래됐다.

휘닉스소재는 홍 전 회장의 동생인 홍석규 씨가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는 소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외에도 제이콘텐트리(4.30%), BGF리테일(1.48%) 등이 상승 마감했다.

의료용품 제조업체 아스타는 상장 첫날 시초가 대비 2900원(29.90%) 오른 1만2600원에 거래됐다. 이는 공모가 8000원 대비 57.49% 상승한 수치다.

지난 2006년 1월 설립된 아스타는 MALDI-TOF 질량분석기 기반 진단시스템을 제조하며 지난 2015년 매출액 3억6400만 원을 달성했다. 주요주주는 조응준 대표이사(26.33%) 외 5인(52.85%)이며 공모금액은 140억 원이다.

거래소 측은 “이 회사는 현재 질량분석기, 시료 전처리 기기 및 분석용 데이터베이스 등 관련 시스템 일체를 자체 공급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