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66.40
    ▲ 1.07 +0.05%
    코스닥 643.71
    ▼ 0.55 -0.09%

[김남현의 채권썰] 롤오버 속 국고10년 입찰 대기..입찰 무난할 듯

[이투데이 김남현 기자]

채권시장이 강보합권 흐름을 보일 전망이다. 주말사이 미국채가 강세를 보임에 따라 심리도 우호적일 것으로 보인다. 근월물 국채선물 마지막 거래일을 하루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롤오버에 치중하는 장이 되겠다.

아울러 총 1조9900억원(지표물 1조1900억원, 선매출 8000억원) 규모로 실시하는 국고10년물 입찰에 관심이 집중되겠다. 오는 22일 국고50년물 입찰을 앞둔 상황이라는 점에서 이번 입찰은 장기물 수요에 대한 바로미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
다만 장기채에 대한 입찰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한다. 장기채에 우호적인 재료가 많아 보이기 때문이다.

우선 우려했던 미 연준(Fed) FOMC 결과가 예상외로 비둘기파였다. 이에 따라 FOMC 이전 실시한 국고30년물 입찰과는 다른 모습일 가능성이 높다. 실제 국고30년 입찰에서 응찰률은 289.2%에 그치며 2013년 7월(268%) 이후 3년8개월만 최저치를 보인 바 있다.

물가상승 우려도 꽤나 누그러졌다. 한국은행이 이날(20일) 발표한 2월 생산자물가는 전월대비 0.3% 상승에 그쳤다. 7개월째 오름세지만 상승폭은 넉달만에 가장 낮았다.

(금융투자협회, 체크)
(금융투자협회, 체크)
국제유가도 50달러를 밑돈 수준에서 안정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 주말사이 한은이 발표한 ‘유가가 손익분기인플레이션(BEI)에 미치는 영향’ 자료를 보면 BEI는 10년물까지 유가하락에 연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BEI가 떨어진다는 것은 국고10년 물가채보다는 국고10년 명목채가 더 강함을 의미하는 것이다. 실제 국내 BEI도 지난달 22일 113.5bp를 정점으로 17일 현재 92.4bp까지 떨어진 바 있다. 이는 지난해 12월9일 91.7bp 이후 3개월만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밖에도 주말사이 개최된 G20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보호무역주의 반대 문구가 삭제된 점도 채권시장엔 일단 우호적이다. 수출부진에 따른 경기우려감이 확산할 수 있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한은도 통안채 182일물 6000억원과 91일물 9000억원을 각각 입찰한다. 이는 직전입찰 대비 각각 1000억원과 2000억원 적은 물량이다.

오늘밤 비둘기파로 분류되는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은 총재의 연설이 예정돼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