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말하는대로’ 강원국 “노무현 대통령, ‘국민을 위해 굳은일 하라’ 비서관들에 조언”

[이투데이 임성엽 기자]

(출처= JTBC ‘말하는대로’ 방송화면캡처)
(출처= JTBC ‘말하는대로’ 방송화면캡처)

강원국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이 방송 ‘말하는대로’에 출연해 고(故) 노무현 대통령을 회고했다.

11일 방송된 JTBC ‘말하는대로’에서는 배우 수현, 강원국 대통령 연설비서관, 조승연 작가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강원국 전 비서관은 “노무현 대통령은 청와대 비서관들에게 정치에 몸담아 국민을 위해 궂은 일을 하라고 조언하셨다”고 회상했다.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강원국 전 비서관에게 ‘정치 아무나 하는 거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각자에게 맞는 역할이 있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고 노무현 대통령의 발언을 분석했다.

그러면서 “당시 노 대통령께서는 제게 ‘역사의 진보는 소수가 누리는 걸 다수가 누리게 하는 거다. 자네는 책을 써서 공유해 역사의 진보에 이바지 해라’고 조언하셨다”며 “그러나 노무현 대통령 돌아가시기 전까지도 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한편 이날 강원국 전 비서관은 “청와대에서 일하다가 나오면 개털이다”라며 “그래서 보통 정치권으로 가게 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