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소현, '러브어게인' 합류...올해만 벌써 4작품째

(사진=싸이더스HQ)
'해를 품은 달' '옥탑방 왕세자'로 '국민 세자빈' 자리에 오른 아역배우 김소현이 '국민 여동생'으로 변신한다.

김소현은 JTBC '러브 어게인'(극본 김은희, 연출 황인뢰)에 출연, 김지수의 딸이자 귀여운 사춘기 여중생으로 깜짝 변신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러브 어게인'은 30년 만에 동창회를 통해 만난 남녀주인공이 순수했던 시절의 추억에 비친 현재 모습을 직면하게 된다는 이야기로 동창 중 한 쌍이 갑자기 잠적하는 의문의 실종사건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긴박감이 결합된 독특함을 선사할 전망이다.

MBC '궁'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황인뢰 감독의 연출과 배우 김지수의 컴백 작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극중 김소현은 김지수의 딸 유리 역을 맡았다. 유리는 지현(김지수 분)과 선규(전노민 분) 사이의 장녀로 엄마를 닮아 티없이 맑으며 책임감이 강한 중3 사춘기 소녀다.

절대적으로 엄마 편에 선 딸이지만 엄마인 지현의 첫사랑인 영욱(류정한 분)의 존재를 알게 된 이후로, 지현과 영욱 사이를 의심하며 둘을 불륜으로 매도해 가는 등 긴장감을 형성을 통해 극의 흐름을 주도해 나갈 예정이다.

2011년 '짝패'를 시작으로 '해를 품은 달' '옥탑방 왕세자' '나는 왕이로소이다' 등 사극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를 보여준 바 있는 김소현은 '러브 어게인' 출연을 통해 사극은 물론 현대극에서도 명품 아역으로서의 가능성을 유감없이 선봴 태세다.

더불어 올 한 해만 벌써 4개의 작품에 잇달아 출연하는 만큼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는 전언이다.

아역 김소현과 함께 김지수, 전노민, 류정한, 최철호, 이아현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하는 드라마 '러브 어게인'은 '아내의 자격' 후속으로 오는 25일 저녁 8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