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강인해졌다”…현대차, ‘디 올 뉴 투싼’ 디자인 공개

입력 2023-11-21 08:50 수정 2023-11-21 13: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대차, 투싼 부분변경 모델 디자인 공개
기존 디자인 계승하며 단단한 이미지 강조
신차 수준 실내 변화…고급감·넉넉한 공간

▲현대차는 21일 ‘더 뉴 투싼’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은 ‘더 뉴 투싼’ 외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는 21일 ‘더 뉴 투싼’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은 ‘더 뉴 투싼’ 외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베스트셀러 투싼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투싼(이하 투싼)’의 디자인을 21일 최초로 공개했다.

새로 선보인 투싼은 2020년 9월 출시된 4세대 투싼의 상품 경쟁력을 높여 3년 만에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이다.

투싼은 기존 모델에 담긴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계승하는 동시에 다부지고 와이드한 이미지가 가미된 외장과 고급스럽고 하이테크한 느낌을 주는 실내를 통해 더욱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거듭났다.

전면부는 주간주행등 역할을 하는 파라메트릭 쥬얼 히든 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세부 그래픽을 얇고 각진 형태로 구현하고, 좌우로 뻗은 형상의 범퍼와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해 강인하고 넓어 보이는 느낌을 부여했다.

후면부는 스키드 플레이트를 가로로 늘리는 등 전면부와 통일감을 주며 안정감을 더했다. 측면부는 새로 디자인한 알로이 휠을 통해 단단하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더했다.

▲‘더 뉴 투싼’ 1열 실내 디자인.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더 뉴 투싼’ 1열 실내 디자인.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실내는 신차 수준의 변화를 통해 고급스럽고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갖춘 동시에 수평적인 조형 중심의 설계로 넉넉한 공간감과 실용성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각각 12.3인치의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곡선의 형태로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고 고급감을 향상시켰다. 또한 물리 버튼·노브와 정전식 터치 방식이 균형 있게 조합된 인포테인먼트·공조 조작계를 배치해 사용 편의성을 개선했다.

투싼은 ‘파인 그린 매트’, ‘얼티메이트 레드 메탈릭’ 등 신규 색상 2종을 포함한 총 9종의 외장 색상과 ‘그린·블랙·그레이 3톤’을 새롭게 추가한 총 5종의 내장 색상으로 운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투싼은 기존의 만족도가 높았던 외장 디자인을 더 대담하고 역동적으로 강화하고 내장 디자인은 사용 편의성과 고급감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며 “젊고 역동적인 대한민국 대표 준중형 SUV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공짜’로 뿌렸는데 베스트셀러…‘세이노의 가르침’이 주는 교훈 [이슈크래커]
  • ‘반반결혼’, 남녀 생각은? [그래픽뉴스]
  • 비트코인 vs 금, 산타는 어디에 베팅할까 [이슈크래커]
  • 일본 성인배우, 한국서 예능상 수상…비난 쏟아져
  • 알츠하이머 치료의 꿈 이뤄질까…‘속도전’ 들어간 K바이오
  • 홍콩 H지수 ELS 투자자의 고민…내년 만기 상품, 팔까 버틸까
  • “두 번 실패는 없다”…일자리 품고 시작하는 ‘자족’ 3기 신도시
  • 공매도 제도개선 올해 넘기나…국회에 쏠리는 시선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432,000
    • +1.04%
    • 이더리움
    • 2,988,000
    • -1.35%
    • 비트코인 캐시
    • 326,200
    • -2.45%
    • 리플
    • 830
    • -3.26%
    • 솔라나
    • 81,400
    • -5.4%
    • 에이다
    • 544
    • -1.27%
    • 이오스
    • 978
    • +0.62%
    • 트론
    • 139
    • -2.11%
    • 스텔라루멘
    • 165
    • -1.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850
    • -3.49%
    • 체인링크
    • 20,880
    • -3.24%
    • 샌드박스
    • 611
    • +3.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