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8원 크루아상 팝니다”…신세계푸드, ‘경제적 베이커리’ 프로젝트 진행

입력 2023-02-08 08:59 수정 2023-02-08 09: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신세계푸드)
(사진제공=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고물가로 높아진 소비자들의 빵값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경제적 베이커리’ 프로젝트를 펼친다.

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해 빵에 사용되는 주원료인 밀의 가격은 2021년도 대비 약 41% 상승했다. 또한 지난해 11월 우유뿐 아니라 빵 제조에 주재료로 쓰이는 버터, 생크림, 치즈 등의 가격도 연달아 오르며 빵값 상승의 주원인으로 작용해 소비자의 부담도 늘었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빵을 자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기존처럼 고품질의 빵을 즐기면서도 가격에 대한 부담을 갖지 않도록 ‘경제적 베이커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신세계푸드가 ‘경제적 베이커리’ 프로젝트의 첫 제품으로 출시한 ‘경제적 크루아상’은 겹겹이 쌓인 바삭한 페이스트리의 식감과 은은하게 퍼지는 버터 풍미가 특징인 정통 제조 방법으로 구워낸 크루아상 세트다. 별도의 맛을 첨가하지 않은 담백한 맛이 특징으로 생크림, 과일, 치즈, 햄 등을 기호에 따라 넣어 식사 또는 디저트로도 즐기기에 제격이다.

‘경제적 크루아상’은 전국 이마트 내 E베이커리, 블랑제리 매장에서 판매하며 가격은 8입 기준 5980원이다. 개당 748원으로 일반 베이커리 매장에서 판매하는 크루아상 보다 약 50%가량 저렴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신세계푸드는 ‘경제적 크루아상’을 시작으로 식사 빵과 디저트 등을 정기적으로 선보이며 ‘경제적 베이커리’ 제품의 라인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빵 제조에 쓰이는 원자재에 대한 매입 경쟁력과 베이커리 기술력을 최대한 모아 ‘경제적 베이커리’ 프로젝트를 펼치게 됐다”며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고품질의 빵을 꾸준히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빵값 부담을 낮추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예금보호 한도 상향 검토한다는 미국…한국은 여전히 ‘고민 중’ 왜?
  • “부탁드려요”…자녀들이 애타게 임영웅을 찾는 이유
  • “초록벚꽃을 아시나요?” 무궁무진 벚꽃 세계…‘벚꽃 경제’도 활짝
  • 전지현·강동원 역대급 조합 나오나…“드라마 ‘북극성’ 출연 검토 중”
  • [영상] '전두환 손자' 전우원, 귀국 후 긴급체포…"수사받고 나와 5·18 유족에 사과할 것"
  • 단독 검찰 'SK-알케미스트 거래 의혹’ 동부지검 형사6부 배당
  • 내년 예산도 건전재정…수출ㆍ약자복지ㆍ3대 개혁 집중투자
  • 북한, 전술핵탄두 전격 공개…핵공중폭발 시범사격 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03.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712,000
    • -0.52%
    • 이더리움
    • 2,304,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59,400
    • -0.44%
    • 리플
    • 657.2
    • +6.95%
    • 솔라나
    • 26,860
    • +1.55%
    • 에이다
    • 473.8
    • +3.74%
    • 이오스
    • 1,462
    • +0.9%
    • 트론
    • 84.14
    • +0.45%
    • 스텔라루멘
    • 126.3
    • +4.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46,520
    • -0.79%
    • 체인링크
    • 9,095
    • -1.09%
    • 샌드박스
    • 797.6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