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임상 비용·성과급 증가로 4분기 적자 전망...실적보다 FDA 재실사”

입력 2023-01-25 08: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키움증권은 25일 녹십자에 대해 임상 비용과 성과급 증가로 4분기 적자가 예상되어 시장 컨센서스(전망치)를 밑돌 것으로 보인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19만 원에서 16만 원으로 15.79%(3만 원) 하향 조정했다. 전 거래일 기준 현재 주가는 13만 원이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4분기 매출액은 4056억 원(YoY +1%, QoQ -12%), 영업이익 -138억 원(YoY %, QoQ %, OPM %)로 시장 컨센서스 매출액 4053억 원에 부합할 것으로 보이나, 큐레보 임상 비용과 성과급 지급으로 이익 -16억 원은 밑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익성 측면에서는 미국 자회사 큐레보 임상 비용(대상포진 백신 2b상)과 성과급 지급 등의 비용 증가로 4분기 영업이익 적자를 유력하게 봤다. 허 연구원은 "국내 백신사업부는 410억 원(YoY -1%, QoQ -56%)로 부진이 전망되는데, 이는 계절성 이슈로 판단된다"고 했다.

올해 매출액은 1조7299억 원(YoY +1%), 영업이익 798억 원(YoY -11%)으로 전망했다. 허 연구원은 "독감 백신 경쟁업체 시장 진입으로 백신 매출 904억 원(YoY -35%)이 전망되나, GSK의 대상포진 백신 싱그릭스 공동판매 및 기존 제품 성장으로 이를 상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이익은 백신 매출 감소와 R&D 비용 증가, 코로나 검체 이송 특수였던 자회사의 실적 정상화로 이익 개선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실적보다는 면역글로불린 에스엔(IVIG-SN)의 미국 FDA 재실사 여부와 진행 과정이 주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상반기 중에 IVIG-SN 재실사가 된다면, BLA 재제출하여 약 6개월의 검토 기간을 거쳐 2024년에 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 '일타 스캔들' 전도연X정경호, 무서운 상승세…5회 만에 시청률 10% 눈앞
  • 이재용 직접 뛰는 네트워크사업…삼성전자, 에릭슨 출신 임원 2명 영입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34,000
    • +0.93%
    • 이더리움
    • 2,009,000
    • +0.05%
    • 비트코인 캐시
    • 171,100
    • +0.77%
    • 리플
    • 516.9
    • -0.17%
    • 솔라나
    • 30,360
    • -1.87%
    • 에이다
    • 486.1
    • -1.7%
    • 이오스
    • 1,391
    • -0.22%
    • 트론
    • 79.76
    • +0.45%
    • 스텔라루멘
    • 117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300
    • -0.09%
    • 체인링크
    • 9,270
    • -0.11%
    • 샌드박스
    • 932.3
    • -2.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