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여새마을 재정비촉진계획 통과…‘공공재개발’ 사전기획 첫 사례

입력 2022-12-08 09: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용도지역 상향, 층수규제 완화

▲서울 송파구 거여새마을 공공재개발 조감도. (자료제공=서울시)
▲서울 송파구 거여새마을 공공재개발 조감도. (자료제공=서울시)

‘공공재개발’ 사전기획 첫 사례로 서울 송파구 거여새마을 재정비촉진계획이 통과됐다.

서울시는 7일 제4차 도시재정비수권소위원회를 개최하고 송파구 거여·마천재정비촉진지구 내 거여새마을 재정비촉진구역 지정 및 촉진계획(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8일 밝혔다.

거여새마을 구역은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돼 올해 초부터 사전기획에 들어가 9월 사전기획안을 확정했다. 석 달 만에 주민공람 등 입안 및 심의절차를 마무리하면서 정비구역 지정에 걸리는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한 사례로 평가된다.

사전기획은 공공정비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서울시가 사업 초기 단계부터 주민·공공시행자(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사업성, 공공성이 적절히 결합한 계획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도입됐다.

거여새마을 구역은 지하철 5호선 거여역과 위례택지개발지구 사이에 있는 노후 저층주거 밀집지(구역 면적 7만1922㎡)다. 북측은 지난 2021년 재정비촉진사업을 통해 대규모 공동주택 단지로 변모됐고 동쪽으로는 위례신도시가 조성되면서 해당 지역의 개발 필요성이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이번에 결정된 재정비촉진계획에는 용도지역 상향(제1종 일반주거지역→ 제2종·제3종 일반주거지역)을 통해 지역에 필요한 사회복지시설을 기부채납하고, 법적 상한초과 용적률을 적용해 공공주택을 추가 확보하는 등 계획 용적률 273.6%, 총 1654가구(공공주택 468가구 포함), 최고 35층의 대규모 주거단지 조성계획이 담겼다.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의 사회복지시설을 건립해 어린이집, 노인복지시설, 다목적 체육시설, 서울형 키즈카페 등 지역 수요에 알맞은 용도 복합형 공공시설 및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했다. 거여역과 위례신도시를 연결하는 대규모 통경축과 공공보행통로를 계획해 지역 간 공간적 단절을 극복하고 소통 및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을 창출했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앞으로 서울 시내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양질의 주택공급을 위해 재개발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모든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68,000
    • +0.1%
    • 이더리움
    • 2,008,000
    • -0.35%
    • 비트코인 캐시
    • 169,600
    • +0.41%
    • 리플
    • 517.2
    • +0.19%
    • 솔라나
    • 30,550
    • -0.13%
    • 에이다
    • 486.8
    • +1.84%
    • 이오스
    • 1,395
    • +1.97%
    • 트론
    • 79.82
    • +2.81%
    • 스텔라루멘
    • 116.3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82%
    • 체인링크
    • 9,270
    • +2.77%
    • 샌드박스
    • 931.5
    • +0.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