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뒤덮은 '하얀가루'…화재 분진에 시민들 불안

입력 2022-12-08 07: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7일 0시 56분께 불이 난 대구시 달서구 월암동 종이 포장 제조 공장에서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0시 56분께 불이 난 대구시 달서구 월암동 종이 포장 제조 공장에서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대구 성서공단 종이공장 화재로 대구 전역에 분진 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7일 0시 56분께 대구 달서구 월암동 성서공단에 있는 종이 포장 제조 공장(라벨인쇄)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는 10시간 20분 만인 오전 11시 15분께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 인원 300여 명과 소방장비 100여 대를 투입했고, 근로자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시간 이상 지속됐던 화재에 종이가 탄 분진이 바람을 타고 대구 전역으로 퍼져 나가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에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8시 30분 지역 주민들에게 '화재로 인한 분진피해에 안전을 유의하라'는 안전 안내 문자도 발송했다.

대구 시민들의 분진 목격담도 SNS에 속출했다. 차량 위에 분진 가루가 눈처럼 쌓였다는 글부터 첫눈이 내리는 것으로 착각했다는 글도 다수 이어졌다. 달서구 테마파크 이월드 놀이기구, 타워 등에서 재가 내려앉으면서 오전 내내 청소 작업이 이어지기도 했다. 시민들은 대구 전역을 뒤덮은 분진에 인체에 피해가 가지 않을지 불안해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9일 합동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규모를 파악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11,000
    • -0.42%
    • 이더리움
    • 2,093,000
    • +1.11%
    • 비트코인 캐시
    • 173,300
    • -0.52%
    • 리플
    • 517.3
    • +0.45%
    • 솔라나
    • 30,940
    • +0.95%
    • 에이다
    • 505.6
    • +0.36%
    • 이오스
    • 1,383
    • +2.14%
    • 트론
    • 80.46
    • -0.74%
    • 스텔라루멘
    • 117
    • +0.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1.57%
    • 체인링크
    • 9,110
    • +2.02%
    • 샌드박스
    • 96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