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대학서 갑질 논란 반박…"학생 차별ㆍ폭언 한 적 없다"

입력 2022-12-07 23: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범수. (출처=이범수SNS)
▲이범수. (출처=이범수SNS)

배우 이범수의 소속사가 갑질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7일 이범수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다. 이 밖에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범수가 교수로 재학 중인 신한대에서 학생들에게 갑질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신한대 공연예술학부 재학생이라 밝힌 A씨는 이범수가 부자 학생과 가난한 학생을 A반 B반으로 나누어 차별했다고 주장하며 이로 인해 1학년 재학생 절반이 자퇴했다고도 했다.

이에 소속사는 “이범수 배우는 2014년부터 교단에 서왔고, 8년여간 학생들을 가르쳤다”라며 “수업 일정과 관련해 학교 측과 논의를 거친 결과, 평일이 아닌 주말 등에 수업을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학교 측의 답변을 받은 바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특히 올해는 드라마 한 편과 영화 한 편의 촬영으로 평일 수업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고, 갑작스러운 촬영 일정 변경으로 인해 교무처에 사전에 일정을 통보하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라며 “이에 대해서는 학생들에게 충분한 양해를 구했고, 이후 보충 수업 등을 통해 성실히 수업을 해왔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의 개별 학습 일정에 맞추지 못한 점은 사과드린다. 또한, 이 부분과 관련해 학생들과의 소통이 미진했다면, 그 점은 반성하며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다. 이 밖에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이라며 “이범수 배우는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학교 측의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있다.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 이미 조사를 통해 소명했으며, 이후에도 성실히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이후 이범수 배우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확산에는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아래는 이범수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입니다.

이범수 배우의 교수 활동과 관련해, 뜻하지 않은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게 해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런 오해를 만든 것에 관해서도 사과드립니다. 또한, 좋지 않은 이야기로 입장을 밝히게 돼 송구합니다.

오해를 명확히 바로잡고자, 사실 관계에 관해 다음과 같이 말씀드립니다.

이범수 배우는 2014년부터 교단에 서왔고, 8년여간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수업 일정과 관련해 학교 측과 논의를 거친 결과, 평일이 아닌 주말 등에 수업을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학교 측의 답변을 받은 바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드라마 한 편과 영화 한 편의 촬영 일정으로 평일에 수업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고, 갑작스러운 촬영 일정 변경으로 인해 교무처에 사전에 일정을 통보하지 못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학생들에게 충분한 양해를 구했고, 이후 보충 수업 등을 통해 성실히 수업을 해왔습니다. 학생들의 개별 학습 일정에 맞추지 못한 점은 사과드립니다. 또한, 이 부분과 관련해 학생들과의 소통이 미진했다면, 그 점은 반성하며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습니다. 이 밖에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입니다.

이범수 배우는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학교 측의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있습니다.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 이미 조사를 통해 소명했으며, 이후에도 성실히 협조할 것입니다.

이후 이범수 배우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확산에는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입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80,000
    • +1.01%
    • 이더리움
    • 2,014,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0.89%
    • 리플
    • 520
    • +1.8%
    • 솔라나
    • 30,990
    • +3.2%
    • 에이다
    • 497.4
    • +5.47%
    • 이오스
    • 1,406
    • +2.4%
    • 트론
    • 80.07
    • +3.06%
    • 스텔라루멘
    • 117.2
    • +2.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700
    • +1.27%
    • 체인링크
    • 9,365
    • +5.4%
    • 샌드박스
    • 953.1
    • +4.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