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규제 완화하는 중국, 겨울 코로나 대유행 시기 올지도”

입력 2022-12-07 21: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국 ‘위드코로나’ 선언에 서방 전문가들 “아직 위험하다” 경고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지난달 27일 베이징에서 백지를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베이징/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지난달 27일 베이징에서 백지를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베이징/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방역규제를 완화하는 가운데 서방언론에서 겨울 대유행에 시련이 닥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중국 내 노인 계층의 백신 접종률이 낮고 코로나19 중환자를 치료할 만한 의료 시설이 부족한 데다, 비축해둔 백신도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이같이 지적했다.

오미크론 변이의 치명률이 낮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이 같은 상황에서 위드 코로나를 실시하게 되면 취약 계층과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어 심각한 상황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2020년 기준 중국의 80세 이상 인구는 3600만 명인데 현재 이들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은 76.6%, 3차 접종률은 40%에 머문다.

중국은 지금까지 자국산 백신만을 승인하며 모더나 등 해외에서 개발한 mRNA 백신의 접종은 허용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중국이 개발한 시노팜, 시노백 백신 등은 mRNA 백신보다 효과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낸셜타임스(FT)도 중국이 방역규제를 급히 완화하면 겨울 대유행에 보건 체계가 붕괴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FT는 이번 겨울에 중국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망자가 100만 명에 달할 수 있다고 추산했다.

전문가들은 노인 계층을 포함해 백신에 대한 국민의 접근성이 좋아져야만 이 같은 불상사를 막고 코로나19 사망률을 계절성 독감 수준으로 떨어뜨릴 수 있다고 설명한다.

미국 예일대학교 공중보건대학원의 시첸 부교수는 CNN방송 인터뷰를 통해 “재앙은 이미 어렴풋이 다가오고 있다. 타이밍이 매우 나쁘다”며 중국 정부가 독감이 유행하는 겨울철에 위드 코로나의 전환을 시행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왜 재밌기까지 하세요?…‘야신’ 김성근, 이제는 ‘예능신’
  • “주도권을 잡아라” AI 무한경쟁 시대…구글 ‘바드’ vs MS ‘빙’ 비교해봤더니
  • ‘이모 교수’ 김남국, 이번엔 ‘오스트리아’를 ‘호주’로 혼동
  • “400만 봅니다”…‘더 퍼스트 슬램덩크’ 배급담당자는 여전히 자신 있다
  • 뉴진스 그램, 6분 만에 완판 후 ‘되팔이’ 성행…웃돈만 200만 원
  • 한동훈 “민주당, 청담동 술자리 의혹 사과해야” [영상]
  • "이자 무서워요" 지난달 가계대출 8조 '↓'…주담대 통계 이래 첫 감소
  • 송혜교, 임지연 머리채 잡았다…‘더 글로리’ 파트2 포스터·예고편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31,000
    • -1.48%
    • 이더리움
    • 2,088,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166,700
    • -2.51%
    • 리플
    • 501.4
    • -1.2%
    • 솔라나
    • 29,230
    • -2.5%
    • 에이다
    • 495.9
    • -1.69%
    • 이오스
    • 1,372
    • -2.14%
    • 트론
    • 83.36
    • +0%
    • 스텔라루멘
    • 114.8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750
    • -1.83%
    • 체인링크
    • 9,965
    • +9.21%
    • 샌드박스
    • 1,040
    • -8.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