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일제히 하락...미 경기침체 우려·중국 수출 부진

입력 2022-12-07 17: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 최근 5거래일간 추이. 7일 종가 3199.62. 출처 마켓워치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 최근 5거래일간 추이. 7일 종가 3199.62. 출처 마켓워치

일본증시는 7일(현지시간)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미국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중국 수출 지표가 예상보다 더 부진한 것으로 나타난 영향이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9.47포인트(0.24%) 하락한 2만7686.40에, 토픽스지수는 1.91포인트(0.10%) 내린 1948.31에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12.91포인트(0.40%) 밀린 3199.62에 장을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는 98.87포인트(0.67%) 떨어진 1만4630.01을 나타냈다. 홍콩증시 항셍지수는 556.12포인트(2.86%) 하락한 1만8885.06에 마감했다.

싱가포르 ST지수는 오후 4시 45분 현재 15.59포인트(0.48%) 밀린 3236.78에, 인도증시 센섹스지수는 140.80포인트(0.22%) 떨어진 6만2485.56에 거래되고 있다.

간밤 뉴욕증시가 경기침체 우려에 하락하자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가계 자산을 잠식하는 인플레이션은 내년 경기침체를 유발할 수 있다”며 “소비자는 현재 좋은 상태지만, 더 오래가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중국 세관격인 해관총서는 11월 중국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8.7% 감소해 2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3.5% 감소)를 웃도는 감소 폭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직후인 2020년 2월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11월 수입도 전년 동기 대비 10.6% 급감해 시장 전망치(6% 감소)보다 더 부진하며 2020년 5월 이후 최악을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수입 대비 수출 규모가 커 가까스로 총 698억4000만 달러(약 92조3300억 원) 흑자를 기록했으나, 10월 성적(851억5000만 달러)보다는 대폭 줄어들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41,000
    • +0.14%
    • 이더리움
    • 2,104,000
    • +1.06%
    • 비트코인 캐시
    • 169,000
    • -0.76%
    • 리플
    • 507.1
    • +1.16%
    • 솔라나
    • 29,680
    • +1.64%
    • 에이다
    • 499.9
    • +1.69%
    • 이오스
    • 1,383
    • -0.36%
    • 트론
    • 85.18
    • +3.05%
    • 스텔라루멘
    • 115.9
    • +1.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00
    • +0.28%
    • 체인링크
    • 9,065
    • +1.97%
    • 샌드박스
    • 1,055
    • +15.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