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북한, 핵 가졌지만 재래식 전력에선 완벽 압도해야”

입력 2022-12-07 15: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尹, 중장 18명에 삼정검 수치 수여
"경제 성장하려면 안보리스크 확실히 없애야"
"동맹국 압도적 핵전력 믿고 자신감 가져라"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엄용진 육군군수사령관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고 있다. 삼정검은 준장 진급자에게 수여되는 검으로 호국·통일·번영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이후 중장 이상 진급자에게는 삼정검을 부여받은 이의 보직과 계급, 이름 그리고 수여 당시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엄용진 육군군수사령관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고 있다. 삼정검은 준장 진급자에게 수여되는 검으로 호국·통일·번영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이후 중장 이상 진급자에게는 삼정검을 부여받은 이의 보직과 계급, 이름 그리고 수여 당시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김계환 신임 해병대사령관 등 중장 18명으로부터 보직 신고를 받고 삼정검에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삼정검은 준장 진급자에게 수여되는 검으로 호국·통일·번영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후 중장 이상 진급자에게는 삼정검을 부여받은 이의 보직과 계급, 이름 그리고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수치를 수여하고 있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환담에서 중장들에게 "국가 안보가 어느 때보다 엄중한 상황"이라며 "철저한 안보와 신뢰가 없으면 민생과 경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윤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성장하려면 확실히 안보리스크를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을 갖고 있지만, 재래식 전력에서는 우리가 완벽하게 압도해야 한다"며 "동맹국의 압도적 핵전력을 믿고 모든 상황에 대응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삼정검 수치 수여는 국군 통수권자인 저나 여러분 모두 나라가 어려울 때 우리 목숨을 내걸어야 한다는 의미"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나의 삶을 맞바꿀 수 있다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했다. 이어 "삼정검은 남을 위한 게 아니라 나 자신을 단련시키기 위한 칼이라는 점을 꼭 새겨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지휘관이 후배로부터 존경을 받아야 강군이 될 수 있다"며 "각자 자리에서 부하들을 더 많이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새로운 무기 체계를 다룰 줄 아는 것을 넘어 관련 시스템을 응용할 수 있도록 장병을 대상으로 한 과학기술, 디지털 교육을 강화해달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김승겸 합참의장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임종득 안보실 2차장 등이 배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14,000
    • -0.77%
    • 이더리움
    • 2,071,000
    • -0.91%
    • 비트코인 캐시
    • 174,500
    • +0.35%
    • 리플
    • 516.2
    • -0.39%
    • 솔라나
    • 30,820
    • -1.47%
    • 에이다
    • 505.6
    • +0.02%
    • 이오스
    • 1,373
    • +1.33%
    • 트론
    • 80.49
    • +1.05%
    • 스텔라루멘
    • 116.7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00
    • -0.37%
    • 체인링크
    • 9,050
    • -0.44%
    • 샌드박스
    • 960.6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