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국민 응원 덕에 잊지 못할 월드컵”…기적 남기고 떠나는 태극전사들

입력 2022-12-06 15: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태극전사들과 국민 여러분의 응원 덕에 잊지 못할 월드컵이 됐습니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022 카타르 월드컵의 긴 여정을 마치고 한 말이다. 강적 브라질을 만나 ‘첫 원정 8강’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캡틴’의 투혼 덕에 전 국민은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한 겨울을 보냈다.

벤투호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1대4로 패했다. 경기를 마친 후 손흥민은 “선수들 모두 여기까지 오는 데 자랑스럽게 싸워줬다. 그들의 헌신과 노력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선수들과 함께 더 발전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4년 뒤 북중미 월드컵 출전 여부에 관해서는 “능력이 돼야 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도 “국가대표팀에서 저를 필요로 할 때까지는 최선을 다해서 이 한 몸 바칠 생각”이라고 약속했다.

포르투갈전에서 황금 같은 역전 골로 ‘도하의 기적’을 만든 황희찬은 북받쳐 오르는 감동에 눈물을 흘렸다. 그는 “4년간 정말 기쁜 일도, 힘든 일도 많았다. 어려운 순간 팀이 함께 잘 이겨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게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축구로 기쁨을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한국 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공격수 조규성은 세계 무대에서 뛰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그는 “(월드컵을 치르면서) 큰 벽이 있을 거로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았다. 나도 유럽에 나가서 뛰면 속도나 반응 등이 더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했다.

가나전에서 ‘아시아 최초의 헤더 멀티 골’을 넣으며 일약 글로벌 스타가 된 것에 대해서는 “내가 대단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 동료들 덕분”이라며 “똑같이 나는 내 위치에서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스물을 갓 넘은 나이에 벤투호의 주축으로 거듭난 ‘게임 체인저’ 이강인 역시 “날마다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월드컵을 뛰고픈 건 모든 선수의 꿈이다. 형들과 정말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많은 걸 배웠고 느꼈다”며 “(이번 월드컵에서) 선수로서 발전했음을 느낀다. 앞으로도 더 발전해 언젠가는 좋은 결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축구와 4년 동행에 마침표를 찍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응원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 4년간 열심히 준비했고, 조별리그를 굉장히 잘 치렀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한국 대표팀을 이끌 수 있어서 매우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남겼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08,000
    • -0.57%
    • 이더리움
    • 2,104,000
    • -0.33%
    • 비트코인 캐시
    • 168,500
    • -2.09%
    • 리플
    • 507.6
    • -0.67%
    • 솔라나
    • 29,510
    • -2.25%
    • 에이다
    • 501.8
    • -0.4%
    • 이오스
    • 1,383
    • -1.85%
    • 트론
    • 85.21
    • +2.48%
    • 스텔라루멘
    • 115.9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0.82%
    • 체인링크
    • 9,045
    • -0.55%
    • 샌드박스
    • 1,085
    • -3.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