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한국 16강 진출 점쳤던 ‘英 인간 문어’…브라질은

입력 2022-12-03 14: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카타르 월드컵이 개막할 때부터 한국의 16강 진출을 점쳤던 영국의 ‘인간 문어’ BBC 크리스 서튼 기자가 이번에는 브라질의 승리를 예측했다.

서튼 기자는 16강 대진표가 완성되자마자 “벤투호는 포르투갈전에서 조직력을 보여줬지만, 브라질을 괴롭힐 만한 전력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의 독일 격침, 한국의 포르투갈 제압 등 이번 대회 이변을 모두 맞춰 ‘인간 문어’라는 별명을 얻었다.

서튼 기자는 “네이마르의 복귀 여부와 무관하게 브라질이 2-0으로 승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데이터 전문기관들도 브라질 우승을 점치고 있다. 미국 닐슨 산하 데이터 업체 그레이스노트는 한국이 16강 전을 통과할 가능성이 23%라고 분석했다. 우리와 맞붙는 브라질은 8강 티켓을 따낼 가능성(77%)이 가장 높은 나라로 꼽혔다.

더 비관적인 예측도 있다. 데이터 전문 업체 옵타는 한국이 브라질을 제치고 8강에 올라갈 확률은 14.41%라고 봤다. 아르헨티나와 맞붙는 호주(13.78%)보다 약간 높긴 하지만, 16개국 가운데 15위에 불과하다.

하지만 희망을 버리기엔 이르다. 그레이스노트는 조별리그가 시작할 당시 한국의 16강전 진출 가능성을 11%로 봤다. 결국 태극 전사들의 투지와 붉은 악마들의 염원이 11%의 가능성을 기적으로 만들어냈다.

한편,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포르투갈을 극적으로 제압한 벤투호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8강 티켓을 놓고 16강전을 치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57,000
    • +0.09%
    • 이더리움
    • 2,105,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168,800
    • -0.94%
    • 리플
    • 507.3
    • +1.08%
    • 솔라나
    • 29,650
    • +1.44%
    • 에이다
    • 499.2
    • +1.26%
    • 이오스
    • 1,383
    • -0.5%
    • 트론
    • 85.07
    • +3.49%
    • 스텔라루멘
    • 115.6
    • +0.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00
    • +0.09%
    • 체인링크
    • 9,040
    • +1.57%
    • 샌드박스
    • 1,060
    • +15.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