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첫 전기트럭 고객 인도…“충전 1회에 500마일 주행”

입력 2022-12-02 15: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펩시코에 인도, 5~10대 추정
2017년 첫 디자인 공개
코로나19, 공급망 문제에 5년 소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일(현지시간) 전기트럭 ‘세미’의 첫 고객 인도 행사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네바다(미국)/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일(현지시간) 전기트럭 ‘세미’의 첫 고객 인도 행사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네바다(미국)/로이터연합뉴스
테슬라가 자체 개발 전기 트럭인 ‘세미’를 고객에게 처음으로 인도했다고 CNBC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미를 가장 처음으로 받아본 곳은 유통기업 펩시코였다. 펩시코는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자회사 공장에 트럭들을 보낼 계획이다. 테슬라와 펩시코 관계자들은 이날 네바다주 테슬라 공장에서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자축했다.

행사장에 참석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세미는 다른 디젤 트럭에 있는 다단 변속기가 없어서 운전하기가 훨씬 쉽다”며 “한 번의 충전으로 500마일을 달릴 수 있다”고 자랑했다.

또 “세미는 기후변화 대응에 도움이 되고 공기의 질을 바꿔준다”며 “고속도로 인근에 사는 사람들의 건강도 개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출시가 지연돼 미안하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2017년 12월 세미의 첫 디자인을 세상에 공개했다. 당시 회사는 2019년을 출시 시점으로 잡았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배터리 공급 문제 등으로 인해 고객 인도까지 5년이 걸렸다.

다만 테슬라는 펩시코에 총 몇 대의 트럭을 인도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투자전문 매체 벤징가는 “전문가들은 펩시코가 트럭 5~10대를 인도받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라 제공되는 보조금을 통해 구매자들은 세미를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튀르키예 중부에 규모 7.5 여진 또 발생
  • “떳떳하기에 숨지 않겠다”…조민, 인터뷰 후 SNS 팔로워도 급증
  • ‘우주 굴기’ 중국이 ‘스파이 풍선’을 보낸 이유는
  • 정치판 ‘더 글로리’...연일 안철수 때리기
  • ‘한동훈 VS 정청래’ 김건희 수사 놓고 대격돌! [영상]
  • 이재명 “국민 고통 언제까지 방치...난방비 대책 강구해야” [영상]
  • 정진석 “민주당, 김건희 스토킹 정당으로 간판 바꿔 달 작정” [영상]
  • 비욘세, ‘그래미’ 새 역사 썼다…32관왕으로 역대 최다 수상자 등극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55,000
    • -1.05%
    • 이더리움
    • 2,069,000
    • -1%
    • 비트코인 캐시
    • 168,900
    • -2.31%
    • 리플
    • 505.3
    • -1.94%
    • 솔라나
    • 29,450
    • -3.13%
    • 에이다
    • 496.3
    • -1.17%
    • 이오스
    • 1,365
    • -3.4%
    • 트론
    • 80.49
    • -2%
    • 스텔라루멘
    • 114.6
    • -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00
    • -0.18%
    • 체인링크
    • 8,850
    • -2.16%
    • 샌드박스
    • 914.7
    • -4.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