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주간 시황] 추락하는 인천 아파트값…1년 새 7억 ‘뚝’

입력 2022-12-03 0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번 주 -0.94% 폭락

▲인천 연수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뉴시스)
▲인천 연수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뉴시스)

지난해 부동산시장을 달궜던 인천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 내림세가 본격화되고 있다. 금리 인상 파고 속에 급매물도 통하지 않고 조정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게 현지 부동산 중개업소들의 설명이다.

3일 한국부동산원 전국 주택 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지난달 28일 기준) 인천 아파트값은 0.94% 내려 30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지난 2012년 5월 이래 10년 6개월 만의 최대 낙폭이다.

인천은 지난 2년간 전국에서 아파트값 상승률이 높았던 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하지만 최근 금리 인상 여파로 주택시장이 위축되자 다른 지역보다 가격 하락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자금 부담이 커져 버린 탓에 급매물도 통하지 않고 웬만해선 거래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인천 일대에서는 실거래가가 절반 가까이 떨어지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연수구 송도동 ‘송도아트윈 푸르지오’ 전용면적 106㎡형은 지난달 18일 9억 원에 계약서를 썼다. 이는 지난해 7월 15억9500만 원에 거래된 것보다 6억9500만 원 낮은 금액이다.

부평구 부평동 ‘동아 1차’ 전용 76㎡형은 지난해 11월 7억3500만 원에 매매가 이뤄졌으나, 올해 8월 이보다 1억7000만 원 낮은 금액인 5억6500만 원에 거래됐다.

문제는 아파트값 약세에 ‘공급 폭탄’까지 예정돼 있어 당분간 반등이 어려울 것이라는 점이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인천에서는 총 4만4334가구(임대 제외)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인천 분양물량은 △2020년 2만2912가구 △2021년 3만6900가구로 매년 늘고 있어 공급 과잉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4대금융지주 순이익 16.5조 ‘역대최대’…리딩뱅크는?
  • 엑소 백현, 1년9개월 만에 소집해체…2023년 엑소 완전체 기대
  • [르포] 수도권 집값 내림세 뚫을까?…수원 원도심 ‘수원성 중흥S클래스’ 견본주택 ‘열기’
  • “아파트는 올랐는데”…빌라, 전세사기에 경매시장서도 ‘눈물’
  • “2030만 있나? 4050 언니도 있다”…시니어 패션플랫폼의 질주
  • “역사적인 GTX 첫 시승 기회”…국토부, GTX 국민참여단 모집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83,000
    • -1.26%
    • 이더리움
    • 2,061,000
    • -2.41%
    • 비트코인 캐시
    • 170,100
    • -2.97%
    • 리플
    • 505.2
    • -3.2%
    • 솔라나
    • 29,680
    • -4.13%
    • 에이다
    • 493.2
    • -2.76%
    • 이오스
    • 1,363
    • -3.2%
    • 트론
    • 80.85
    • +0.14%
    • 스텔라루멘
    • 114.3
    • -3.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550
    • +0.63%
    • 체인링크
    • 8,815
    • -3.98%
    • 샌드박스
    • 921
    • -6.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