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알파리츠, 용산 더프라임타워 매각 계획 변경으로 단기 변동성↑"

입력 2022-12-02 08: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특별배당 기대하던 투자자 실망 매물…장기 펀더멘털 측면에서는 긍정적

신한알파리츠의 용산 더프라임타워 매각 계획 변경이 단기적으로는 변동성을 높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긍정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배상영 대신증권 연구원은 "신한알파리츠는 9월 28일 마스턴자산운용을 용산 더프라임타워 매각 우선매수협상자로 선정했고, 지난달 23일부로 양해각서가 해제됐다"며 "매각을 철회하는 것은 아니며, 추후 시장 상황을 고려하여 적절한 시기에 매각을 재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배 연구원은 "그 배경에는 용산 더프라임 타워가 안정적인 임대 성장으로 배당 기여를 할 수 있는 자산이기 때문에 적절한 매수자가 나타날 때까지 보유하는 데 부담이 없기 때문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용산 더프라임타워는 자산 매각 추진 시점보다 NOI(순영업소득) 개선이 나타났다. 임대율은 98.2%에서 100%로 개선됐고 전체 면적의 27.4%를 차지하고 있는 임차인 임대 만기로 새로운 임차인을 유치한 결과 NOC가 기존 대비 70%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사이 용산 정비창 개발 계획이 발표됐고, 해당 자산의 담보대출 만기는 2025년 10월 말까지로 여유가 있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배 연구원은 "매각 계획 변경은 단기적으로 특별배당을 기다리던 투자자들의 실망 매물로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지만 회사의 장기 펀더멘털에는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25,000
    • -0.41%
    • 이더리움
    • 2,103,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167,000
    • -2.68%
    • 리플
    • 506.3
    • -0.39%
    • 솔라나
    • 29,320
    • -1.61%
    • 에이다
    • 499
    • -0.18%
    • 이오스
    • 1,378
    • -1.92%
    • 트론
    • 84.53
    • +1.62%
    • 스텔라루멘
    • 115.2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00
    • -0.64%
    • 체인링크
    • 8,995
    • -0.77%
    • 샌드박스
    • 1,057
    • +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