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입력 2022-11-30 09: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가격 하락기에도 양극화 여전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자료제공=경제만랩)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자료제공=경제만랩)

서울 강남구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9000만 원으로 강북구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올해 11월 서울시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5069만 원으로 확인됐다. 25개 자치구에서도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강남구다. 올해 11월 강남구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9024만 원으로 조사됐다.

이어 서초구는 8759만 원으로 나타났고, 용산구 6766만 원, 송파구 6700만 원, 성동구 5855만 원, 마포구 5467만 원, 광진구 5336만 원, 양천구 5209만 원, 강동구 5074만 원 순이다. 반면 강북구는 3198만 원으로 서울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강 이남과 한강 이북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각각 15억3099만 원, 10억642만 원으로 가격 격차가 5억2457만 원에 달한다.

금리 인상 여파로 거래절벽과 아파트 가격 조정되고 있는 가운데 강남구와 강북구의 아파트 가격 격차는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최근 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가격 조정과 거래절벽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강남구의 경우 생활인프라가 뛰어난 데다 수요가 풍부해 지역 간 아파트 가격 양극화 현상은 좁혀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30,000
    • -0.48%
    • 이더리움
    • 2,095,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166,400
    • -2.63%
    • 리플
    • 504.4
    • -0.53%
    • 솔라나
    • 29,250
    • -0.75%
    • 에이다
    • 498.5
    • +0.32%
    • 이오스
    • 1,378
    • -1.78%
    • 트론
    • 84.41
    • +1.72%
    • 스텔라루멘
    • 115.4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200
    • -0.73%
    • 체인링크
    • 8,965
    • -0.17%
    • 샌드박스
    • 1,057
    • +12.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