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2023년 질적 성장 토대 마련

입력 2022-11-30 07: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메리츠증권 “이차전지 비중 확대…최선호주 LG엔솔 유지”

(출처=메리츠증권)
(출처=메리츠증권)

메리츠증권은 30일 LG에너지솔루션에 대해 내년 질적 성장의 토대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노우호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2023년 이차전지 업종 비중확대 의견, 최선호주 LG에너지솔루션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노 연구원은 “2023년 추정 LG에너지솔루션 매출액은 40조2000억 원(+56% YoY), 영업이익 3조3000억 원(+98% YoY, 이익률 8.3%)”이라며 “LG에너지솔루션의 펀더멘털 강화 배경은 △고객사 테슬라 및 비테슬라 고객사들의 신차출시에 출하량 증가 △미국 시장 선점(총수주중 70% 이상 미국) △SCM 전략 △기술 선도가 해당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23년 LG에너지솔루션이 주력할 사업 분야는 △질적 성장(수익성 제고) △SCM 경쟁력 △스마트 팩토리 △기술적 선도(Tesla향 4680 전지 양산, 실리콘 첨가비율 확대 등)로 추정된다”며 “결국 제조원가 경쟁력과 기술력 차별화로 판가 결정권 보유로 하이싱글(High-single) 마진율을 목표로 한 점”이라고 했다.

노 연구원은 “2023년 착공 프로젝트는 △미국 애리조나 원통형 전지 프로젝트 확정 가시성 △GM 합작 얼티엄 셀즈(Ultium Cells) 2기 가동 △스텔란티스 합작법인(Stellantis JV △인도네시아 현대차 JV 등으로 2023년 수익성 위주의 질적 성장 전략이 발표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또 노 연구원은 “2023년 LG에너지솔루션은 SCM 경쟁력 확보에 집중할 것”이라며 “IRA 영향권에 놓인 소재는 양극재·음극재”라고 설명했다. 이어 “LG에너지솔루션은 LG화학의 내재화 및 소재 파트너 기업들을 보유하고 있다”며 “SCM 경쟁력으로 점진적 조달 비용 감소 전략을 구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여부’·‘갤럭시S23 흥행’…이번 주 중대 발표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 '일타 스캔들' 전도연X정경호, 무서운 상승세…5회 만에 시청률 10% 눈앞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13,000
    • +0.78%
    • 이더리움
    • 2,007,000
    • -0.05%
    • 비트코인 캐시
    • 170,800
    • +0.59%
    • 리플
    • 516.1
    • -0.5%
    • 솔라나
    • 30,330
    • -1.33%
    • 에이다
    • 485.2
    • -1.66%
    • 이오스
    • 1,387
    • -0.72%
    • 트론
    • 79.73
    • +0.52%
    • 스텔라루멘
    • 116.9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27%
    • 체인링크
    • 9,215
    • -0.54%
    • 샌드박스
    • 930.2
    • -2.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