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100·다양성·인권’ ESG 담론 축제…UNGC 서밋 성료

입력 2022-11-29 18:3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9일 UNGC 코리아 리더스 서밋 성료
재생에너지ㆍ기업 다양성ㆍ인권경영 등 ESG 의제 논의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한국협회는 29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리아 리더스 서밋 2022’을 개최했다.  (UNGC 제공)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한국협회는 29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리아 리더스 서밋 2022’을 개최했다. (UNGC 제공)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한국협회는 29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리아 리더스 서밋 2022’을 개최했다. 한국협회 창립 15주년 기념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선 △기업과 인권 △글로벌 ESG 공시 △기업 내 다양성 등 지속가능성 의제들을 논의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겸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명예회장은 기조 연설을 통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이에 따른 식량과 에너지 가격의 불안정 등, 평화를 위협하는 여러 글로벌 위기로 인해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목표 달성 및 기후변화 대응에 난관이 많아졌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또 ”유엔의 3대 축인 평화와 개발, 그리고 인권을 촉진하고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함을 역설하며, 기업이 리더십을 발휘해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과 기후 정의 및 평화 실현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특별세션에서는 ‘글로벌 ESG 공시와 지속가능한 금융’을 주제로, 지속가능성 공시 기준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지속가능성을 강화하는 금융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진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한 상생협력’ 세션에서는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한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의 상생협력에 대해 토론했다.

‘기업 내 다양성, 형평성 및 포용성 (DEI, Diversity, Equity and Inclusion) 증진 방안’ 세션에서는 이은경 UNGC 한국협회 실장의 진행으로, 홍성수 숙명여자대학교 법학부 교수와 문혜숙 KB금융지주 상무가 패널로 참여했다. 홍성수 교수는 “기업 내 차별금지와 다양성 증진 정책이 필요하다”며 △기업내 소수자 보호 및 지원 정책 △다양성과 포용성 책임자(CDIO) 임명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유연철 UNGC 한국협회 사무총장은 “이번 서밋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는 ‘함께하자’였다. 공급사 공급 협력, 정부와 기업, 기업내에서 임직원과 사원. 남성과 여성, 성소수자도 다 포함하는 함께 하자는 내용이 아니었나 생각든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UNGC는 기업이 유엔글로벌콤팩트의 핵심 가치인 인권, 노동, 환경, 반부패 분야의 10대 원칙을 기업의 운영과 운영전략에 내재화시킬 수 있도록 방안을 제시하는 세계 최대의 자발적 기업시민 이니셔티브다. UNGC 한국협회는 2011년부터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국제 회의를 격년으로 개최해왔으며, 2015년부터는 ‘UNGC 코리아 리더스 서밋’을 매년 개최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75,000
    • -1.58%
    • 이더리움
    • 2,060,000
    • -1.86%
    • 비트코인 캐시
    • 174,100
    • -0.46%
    • 리플
    • 513.1
    • -0.93%
    • 솔라나
    • 30,640
    • -2.42%
    • 에이다
    • 503
    • -0.49%
    • 이오스
    • 1,366
    • +0.59%
    • 트론
    • 80.2
    • +0.17%
    • 스텔라루멘
    • 115.7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300
    • -1.09%
    • 체인링크
    • 9,010
    • -1.21%
    • 샌드박스
    • 946.3
    • -1.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