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이어 내달 2일 철도노조 파업…국토부, 비상수송대책 추진

입력 2022-11-29 17: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2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철도노조 준법투쟁 및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철도노조는 내달 2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철도노조 준법투쟁 및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철도노조는 내달 2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연합뉴스)
화물연대에 이어 전국철도노동조합(이하 철도노조)이 내달 2일 파업에 들어간다. 정부는 파업 전날인 1일부터 비상수송대책을 추진한다.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은 철도노조의 파업을 앞둔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파업에 대비한 비상수송대책 점검회의(영상)를 갖고 관계기관 및 지자체에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어 차관은 “화물연대 등 노동계 총파업으로 가뜩이나 힘든 국민에게 공공기관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노조가 파업 강행으로 국민 부담을 가중시킨다”며 유감을 표했다.

이어 “철도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통근하는 국민뿐만 아니라, 수능 이후 논술이나 면접 등 대학입학절차를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파업으로 인해 피해를 보게 되지는 않을까 상당히 걱정스러운 마음이 든다”며 파업 기간 동안 비상수송대책을 철저히 이행할 것을 강조했다.

어 차관은 또 “국토부는 노조 파업으로 인한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한 열차운행이 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파업 전날인 1일부터 주요 지자체와 관계기관 등을 포함한 정부 합동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고 파업 종료 시까지 철도기관사 대체인력 투입, 버스·항공 등 대체수송수단 증편 등 비상수송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키로 했다.

어 차관은 “코레일이 철도안전의 모든 영역을 전담하고 있는 만큼 노조 파업 기간에 안전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해야한다”며 철저한 안전점검을 당부하고 “열차운행이 이른 시일 내에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노사 간 조속한 협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철도노조는 이달 22일 '철도 민영화·구조조정 저지, 2022년 임단협 승리를 위한 철도 노조 준법투쟁 및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24일부터 준법투쟁에 들어갔으며 다음 달 2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조는 임금 정액 인상, 사 측이 추진하는 직무급제 도입 중단, 호봉제·연봉제 직원 간 임금 형평성 확보, 불공정한 승진제도 개선 등을 요구하며 사 측과 4월부터 교섭을 이어왔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번에 철도노조가 파업하게 되면 2019년 11월 이후 3년 만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주도권을 잡아라” AI 무한경쟁 시대…구글 ‘바드’ vs MS ‘빙’ 비교해봤더니
  • ‘이모 교수’ 김남국, 이번엔 ‘오스트리아’를 ‘호주’로 혼동
  • “400만 봅니다”…‘더 퍼스트 슬램덩크’ 배급담당자는 여전히 자신 있다
  • 뉴진스 그램, 6분 만에 완판 후 ‘되팔이’ 성행…웃돈만 200만 원
  • 한동훈 “민주당, 청담동 술자리 의혹 사과해야” [영상]
  • "이자 무서워요" 지난달 가계대출 8조 '↓'…주담대 통계 이래 첫 감소
  • 송혜교, 임지연 머리채 잡았다…‘더 글로리’ 파트2 포스터·예고편 공개
  • 미국發 AI 챗봇 강타…“韓, AI 후진국…상급개발자 비중 2%도 안돼"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88,000
    • -1.48%
    • 이더리움
    • 2,084,000
    • -1.84%
    • 비트코인 캐시
    • 166,400
    • -2.8%
    • 리플
    • 501.7
    • -1.45%
    • 솔라나
    • 29,130
    • -2.87%
    • 에이다
    • 494.7
    • -2.14%
    • 이오스
    • 1,368
    • -2.49%
    • 트론
    • 83.18
    • -0.02%
    • 스텔라루멘
    • 114.4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850
    • -1.64%
    • 체인링크
    • 9,600
    • +5.09%
    • 샌드박스
    • 1,040
    • -9.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