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집값 내림세 ‘뚜렷’…대장주 아파트도 하락 폭 확대

입력 2022-11-27 15: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선도아파트 50지수 -3.14%

▲지역별 주택매매가격 월간 증감률. (자료제공=KB부동산)
▲지역별 주택매매가격 월간 증감률. (자료제공=KB부동산)

전국 주택 매매·전셋값 하락 폭이 확대되며 내림세가 심화하고 있다.

27일 KB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이달(14일 기준) 전국 주택(아파트·연립·다세대·단독주택 포함) 평균 매매가격은 전월(-0.55%) 대비 1.10% 하락했다. 일대 아파트값을 선도하며 ‘똘똘한 한 채’로 불리는 전국의 대장주 아파트도 속절없이 추락하는 모양새다.

서울 아파트는 -1.42%로 지난달보다 대폭 하락했다. 연립주택이 -0.00%, 단독주택은 0.02%로 보합권이었지만 서울 전체 주택 상승률은 -0.88%로 전월(-0.45%) 대비 하락 폭을 키웠다.

지방 5개 광역시는 대전(-1.58%), 대구(-1.30%), 부산(-0.87%), 광주(-0.75%), 울산(-0.67%)은 모두 하락했다.

전국 주택 전셋값은 -1.43%를 기록했다. 서울 1.41% 하락했고, 경기와 인천이 각각 2.43%, 2.20% 하락하면서 수도권은 2.03% 떨어졌다.

지방 5개 광역시에서는 대구(-1.57%), 대전(-1.24%), 부산(-1.16%), 광주(-1.10%), 울산(-0.79%) 모두 하락했다.

서울의 매매가격 전망지수가 기준점 100 아래인 51을 기록했다. 지난달 59보다 더 하락하면서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유지되고 있다.

KB부동산 가격 전망지수는 전국 6000여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지역의 가격이 상승할 것인지 하락할 것인지 전망을 조사해 0~200 범위의 지수로 나타낸 것이다. 지수가 100을 초과(미만)할수록 ‘상승(하락)’ 비중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KB선도아파트 50지수 증감률은 -3.14%로 전월(-1.75%)에 이어 내림세가 심화됐다.

KB부동산 선도아파트 50지수는 전국 아파트 단지 중에서 시가총액 상위 50개 단지를 매년 선정해 시가총액의 지수와 변동률을 나타낸 것이다. 전체의 단지보다 가격변동에 영향을 민감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전체 시장을 축소해 살펴보는데 의미가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 스캔들’ 전도연·정경호, 비밀과외 발각 위기…시청률 11% 자체 최고 ‘수직상승’
  • [Bit코인] 솔라나, FTX 연관성 없다는 재단 주장에 급등…“1월 BTC 반등, 미국 기관이 주도”
  • 김의겸 “대통령실 고발 쌍수 환영…김건희 특검하자”
  • 안철수, 발바닥 허옇게 드러난 양말 신는 이유…“아껴서 1500억 기부”
  • 택시비도 오른다…2월부터 기본료 1000원 인상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남성미 뽐내던 푸틴, 하이힐 신고 ‘찰칵’…‘작은 키 콤플렉스’ 틀켰다
  • [독이 된 법정 최고금리 20%] 불법인 줄 알면서도…"당장 20만 원 빌릴 데가 없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29,000
    • +1.45%
    • 이더리움
    • 2,043,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170,000
    • -0.47%
    • 리플
    • 516.2
    • +0.06%
    • 솔라나
    • 31,770
    • +4.68%
    • 에이다
    • 490.1
    • +0.84%
    • 이오스
    • 1,393
    • +0.51%
    • 트론
    • 79.14
    • -0.57%
    • 스텔라루멘
    • 117.5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550
    • -1.18%
    • 체인링크
    • 9,150
    • -0.92%
    • 샌드박스
    • 980.5
    • +5.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