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열기’ 이어서…한일 국회의원, 서울서 4년 만의 친선 축구

입력 2022-11-26 19: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 5대 3으로 승…내년 3월 요코하마서 13회 대회 개최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년 한일월드컵 개최 20주년 기념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인 정진석 국회의원축구연맹 회장과 의원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년 한일월드컵 개최 20주년 기념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인 정진석 국회의원축구연맹 회장과 의원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한·일 양국 국회의원들이 26일 서울에서 제12회 친선축구대회를 열었다. 지난 2018년 도쿄 대회 이후 4년 만이다.

올해는 양국이 공동개최한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인 만큼 이를 기념하기 위해 당시 개막식이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장소로 택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축사에서 "오늘 축구 대회가 한국과 일본 양국의 협력을 촉진하는 끈끈한 접착제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카타르에서 월드컵이 열리고 있다. 한국과 일본 모두 16강을 넘어 8강, 4강까지 승승장구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인 정진석 국회의원축구연맹 회장은 "월드컵 축구 열기가 뜨거운 이때 양국 의원들의 뜻깊은 경기가 두 나라 국민에게도 흐뭇한 위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토 세이시로 일본 축구외교추진의원연맹 회장은 "오늘 대회는 두 나라의 연대와 협조, 그리고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 의장의 시축으로 시작된 '국회의원 한일전'은 한국의 5대 3 승리로 끝났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헤딩골을 꽂아 넣은 한국은 전반 17분과 19분 연속골에 이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전반 종료 직전 오른발로 골망을 흔들면서 승기를 잡았다.

0대 4로 뒤진 일본은 후반 들어 젊은 선수들을 전면에 내세워 중원을 장악했고, 수차례 골문을 두드린 끝에 3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막판 1골을 더 추가해 승기를 굳혔다. 이로써 한국은 일본과의 역대 전적에서 7승 2무 3패로 우위를 유지했다. 양 팀 최우수 선수상은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과 이시카와 아키마사 의원이 각각 받았다.

양국 의원들은 경기 후 국회 사랑재에서 김 의장 주최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한국 의원단은 일본 의원단에 국화차 세트, 호두 육포 등을 선물로 전달했다. 양국 의원들은 내년 3월 일본 요코하마에서 13번째 친선대회를 하기로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결정할까…실적 발표 앞두고 복잡한 ‘셈법’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60,000
    • +2.58%
    • 이더리움
    • 2,027,000
    • +2.69%
    • 비트코인 캐시
    • 171,700
    • +3.25%
    • 리플
    • 516.6
    • +0.9%
    • 솔라나
    • 30,900
    • +2.69%
    • 에이다
    • 488.6
    • +2.41%
    • 이오스
    • 1,383
    • +2.22%
    • 트론
    • 79.76
    • +1.61%
    • 스텔라루멘
    • 117.3
    • +1.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350
    • +1.84%
    • 체인링크
    • 9,215
    • +1.65%
    • 샌드박스
    • 972.5
    • +6.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