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브라질 네이마르·다닐루 부상 조별리그 못뛰나

입력 2022-11-26 10: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네이마르 부상 교체·다닐루 부상 확인
네이마르 “내 커리어에서 가장 힘든 날”
조별리그 스위스·카메룬전 결장 가능성

▲24일(현지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 브라질-세르비아전 경기 도중 발목을 붙잡고 주저 앉은 브라질의 네이마르. (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 브라질-세르비아전 경기 도중 발목을 붙잡고 주저 앉은 브라질의 네이마르.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우승 후보 브라질이 부상으로 위기를 맞았다.

부동의 에이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와 베테랑 수비수 다닐루(유벤투스)가 부상으로 동시에 결장할 예정이다.

25일(현지시간) 호드리구 라즈마르 브라질 대표팀 팀닥터는 자기공명영상(MRI)으로 네이마르와 다닐루의 발목 인대 손상을 확인했다며, 이들이 28일 스위스와의 조별리그 G조 2차전에 결장한다고 브라질축구협회를 통해 밝혔다.

이들은 전날 세르비아와의 1차전에 나서 브라질의 2-0 승리에 기여했다.

네이마르는 경기 막바지 상대 선수와의 충돌 이후 오른쪽 발목을 다쳐 안토니와 교체됐고, 다닐루는 경기 전체를 소화했다. 다닐루는 왼쪽 발목에 부상을 입었다.

라즈마르 팀닥터는 “선수들은 이 대회 기간 회복하고자 하는 목표에 따라 계속 치료받고 있다”라며 “정보를 얻고 이를 통해 최선의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선수들의 상태를 매일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네이마르는 8년 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에서도 경기 도중 상대 수비수의 무릎에 맞아 척추가 골절되며 월드컵에서 하차한 경험이 있어 부상에 대한 기억도 좋지 않다. 세르비아전 그라운드에서 발목을 치료받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네이마르는 이번 부상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은 내 커리어에서 가장 힘든 순간 중 하나”라며 “다시 돌아오게 될 기회가 있을 거라 확신한다. 나는 최선을 다해 우리나라와 내 동료들과 나 자신을 돕고 싶다”는 심경을 밝혔다.

일각에서는 네이마르와 다닐루가 스위스와의 2차전은 물론 3차전인 카메룬과의 경기에도 나서지 못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다만 브라질이 16강에 진출한다면 16강전에는 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우승 후보’ 브라질은 1차전 승리로 G조 선두로 올라선 상태다. 브라질은 28일 스위스, 다음 달 3일 카메룬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으며, G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면 다음 달 5일 16강전을 치러야 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토큰 증권' 가이드라인 발표…가상자산 업계 “증권성 판단, 여전히 혼란”
  • 국회, '이태원 참사 추모제 개최…"재발 방지책 수립 최선"
  • 미국, ‘버스 3대 크기’ 中 정찰풍선 격추...중국 “명백한 과잉 반응” 반발
  • 조선 생산 현장 숨통…인력 2000명 추가 투입
  • 집값 하락에…신축 단지 중 분양가 밑도는 거래 늘었다
  • BTS ‘그래미 어워즈’ 삼수 도전 성공할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92,000
    • +0.09%
    • 이더리움
    • 2,102,000
    • +0.72%
    • 비트코인 캐시
    • 173,700
    • +0.4%
    • 리플
    • 516.8
    • +0.19%
    • 솔라나
    • 30,800
    • -0.29%
    • 에이다
    • 503
    • -0.28%
    • 이오스
    • 1,394
    • +1.09%
    • 트론
    • 81.33
    • +1.6%
    • 스텔라루멘
    • 117.1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50
    • +0.18%
    • 체인링크
    • 9,095
    • +0.28%
    • 샌드박스
    • 973.3
    • +2.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