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혼조...연준 금리 속도조절 기대·중국 코로나 확산 우려

입력 2022-11-24 16: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닛케이225지수 추이. 출처 마켓워치
▲닛케이225지수 추이. 출처 마켓워치
아시아 증시가 24일 혼조세를 보였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7.35포인트(0.95%) 상승한 2만8383.09에, 토픽스지수는 24.05포인트(1.21%) 오른 2018.80에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7.60포인트(0.25%) 하락한 3089.31에 장을 마쳤다.

오후 4시 30분 현재, 홍콩증시 항셍지수는 131.29포인트(0.76%) 상승한 1만7660.93에, 싱가포르 ST지수는 1.17포인트(0.04%) 내린 3254.60에, 인도증시 센섹스지수는 416.85포인트(0.67%) 오른 6만1923.64에 거래되고 있다.

일본증시는 전날 미국 증시가 금리인상 속도 조절 기대감에 상승한 흐름을 이어 받았다. 전날 공개된 11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사록에는 금리인상 둔화 가능성이 담겼다.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미국의 금리인상 폭이 둔화할 수 있다는 소식에 엔화 가치가 상승하면서 이날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달러당 138엔대까지 내렸다.

반면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은 시장 우려를 키우고 있다. 중국 방역 당국에 따르면 전날 중국 본토 신규 감염자는 2만9754명으로 약 7개월 만에 최대치를 경신했다.

수도 베이징을 비롯해 충칭시, 산시성, 쓰촨성, 후베이, 광둥성 등 여러 지역에서 확진자가 증가세를 보였다. 당국이 봉쇄 고삐를 다시 조이면서 제로 코로나 정책 완화 기대감도 수그러드는 분위기다. 세계 경제회복이 중국의 경제활동 재개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 재확산은 경기위축 장기화 우려를 키우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86,000
    • +1.46%
    • 이더리움
    • 1,705,000
    • +3.46%
    • 비트코인 캐시
    • 148,900
    • +2.13%
    • 리플
    • 522.9
    • +2.05%
    • 솔라나
    • 18,220
    • +0.61%
    • 에이다
    • 418.5
    • +1.14%
    • 이오스
    • 1,326
    • -0.15%
    • 트론
    • 72.14
    • +1.45%
    • 스텔라루멘
    • 113.6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450
    • +5.61%
    • 체인링크
    • 9,340
    • +1.69%
    • 샌드박스
    • 790.7
    • +1.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