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OPEC+ 감산 여파로 상승…WTI 0.8%↑

입력 2022-10-07 07:4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문가 “OPEC+ 감산 영향 상당할 것”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기타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의 감산 결정의 여파로 상승했다.

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69달러(0.8%) 오른 배럴당 88.45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2월물 브렌트유는 1.05달러(1.1%) 상승한 배럴당 94.42달러로 집계됐다.

이날 유가는 3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OPEC+ 감산은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원유 금수 조치를 앞두고 타이트한 에너지 공급을 더욱 옥좨 유가 상승을 지지할 전망이다.

호르헤 레온 리스태드에너지 수석부사장은 “OPEC+의 조치가 유가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브렌트유는 올해 12월 배럴당 1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OPEC+ 회원국들은 11월부터 하루 200만 배럴 상당의 원유 생산을 삭감하기로 결정했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 장관은 “실제 감축량은 하루 약 100만~110만 배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밥 요거 미즈호 에너지 선물 담당 이사는 CBNC방송에 “이미 생산량이 부족했던 국가들은 생산량을 줄이진 않을 것”이라며 “사우디, 아랍에미리트(UAE), 쿠웨이트, 카자흐스탄 등 정도가 생산을 줄일 것”이라고 전했다.

존 킬더프 어게인캐피털 파트너는 CNBC에 “유가가 상승하면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며 “이는 WTI가 배럴당 90달러 미만에서 안정된 이유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달 30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약 140만 배럴 줄었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힙한 것들끼리 뭉쳤다”…마르지엘라 품은 ‘갤럭시 Z 플립4’ 모습은?
  • 광고주도 감동한 츄 인성…“폭언·갑질 상상할 수 없어, 늘 밝고 친절”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79,000
    • +1.95%
    • 이더리움
    • 1,723,000
    • +4.74%
    • 비트코인 캐시
    • 152,700
    • +0.39%
    • 리플
    • 546.5
    • +2.19%
    • 솔라나
    • 18,580
    • -0.75%
    • 에이다
    • 426.5
    • +0.57%
    • 이오스
    • 1,270
    • +1.52%
    • 트론
    • 73.31
    • -0.31%
    • 스텔라루멘
    • 121.5
    • +0.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100
    • -0.09%
    • 체인링크
    • 10,130
    • +0.2%
    • 샌드박스
    • 786.2
    • +1.52%
* 24시간 변동률 기준